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子 疾病이어시늘(이어시) 子路 使門人[으로] 爲臣이러니
夫子時已去位하여 無家臣이어늘 子路欲以家臣治其喪하니 其意實尊聖人이나 而未知所以尊也
病間(애) 曰 久矣哉 由之行詐也ㅣ여 無臣而爲有臣니 吾誰欺 欺天乎뎌
病間 少差也 病時不知라가 旣差 乃知其事 言我之不當有家臣 人皆知之하여 不可欺也어늘 而爲有臣하니 則是欺天而已 人而欺天 莫大之罪어늘 引以自咎하시니 其責子路 深矣로다
且予 與其死於臣之手也 無寧死於二三子之手乎 且予 縱不得大葬이나 死於道路乎
無寧 寧也 大葬 謂君臣禮葬이요 死於道路 謂棄而不葬이니 又曉之以不必然之故하시니라 ○ 范氏曰 曾子將死 起而易簀曰 吾得正而斃焉이면 斯已矣라하시니 子路欲尊夫子로되 而不知無臣之不可爲有臣이라 是以 陷於行詐하여 罪至欺天하니 君子之於言動 雖微 不可不謹이니라 夫子深懲子路 所以警學者也시니라 楊氏曰 非知至而意誠이면 則用智自私하여 不知行其所無事하여 往往自陷於行詐欺天而莫之知也하니 其子路之謂乎인저


[James Legge] The Master being very ill, Tsze-lû wished the disciples to act as ministers to him.
11. 공자(孔子)께서 병(病)이 심해지자, 공자께서 이때 이미 벼슬을 떠나 가신(家臣)이 없었는데, 자로(子路)가 가신으로 상(喪)을 치르고자 하여 문인(門人)으로 가신(家臣)을 삼았다.
[James Legge] During a remission of his illness, he said, “Long has the conduct of Yû been deceitful! By pretending to have ministers when I have them not, whom should I impose upon? Should I impose upon Heaven?
병이 좀 덜하시자 말씀하셨다. “오래되었구나, 자로(子路)가 거짓을 행함이여! 나는 가신(家臣)이 없어야 하는데 가신(家臣)을 두었으니, 내 누구를 속였는가? 하늘을 속였구나!
[James Legge] Moreover, than that I should die in the hands of ministers, is it not better that I should die in the hands of you, my disciples? And though I may not get a great burial, shall I die upon the road?”
또 내가 가신(家臣)의 손에서 죽는 것보다는 차라리 자네들 손에서 죽는 것이 낫지 않겠는가? 또 내가 비록 성대한 장례(葬禮)를 치르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설마 길거리에서 죽기야 하겠는가?”



논어집주 책은 2022.07.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