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子[ㅣ] 曰 參乎 吾道 一以貫之니라 曾子[ㅣ] 曰 唯ㅣ라

15.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참(參)아! 나의 도(道)는 하나의 이치가 꿰뚫고 있다.” 증자(曾子)가 “예.” 하고 대답하였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Shan, my doctrine is that of an all-pervading unity.” The disciple Tsang replied, “Yes.”
參乎者 呼曾子之名而告之 通也 唯者 應之速而無疑者也 聖人之心 渾然一理而泛應曲當하여 用各不同이라 曾子於其用處 蓋已隨事精察而力行之로되 但未知其體之一爾러니 夫子知其眞積力久하여 將有所得이라 是以 呼而告之러시니 曾子果能黙契其指하여 卽應之速而無疑也시니라
커시 門人 問曰 何謂也ㅣ잇고 曾子 曰 夫子之道 忠恕而已矣니라(시니라)

공자(孔子)께서 나가시자, 문인(門人)들이 “무슨 말씀입니까?” 하고 물으니, 증자(曾子)가 대답하였다. “선생님의 도(道)는 충(忠)과 서(恕)일 뿐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went out, and the other disciples asked, saying, “What do his words mean?” Tsang said, “The doctrine of our master is to be true to the principles of our nature and the benevolent exercise of them to others, -- this and nothing more.”
盡己之謂忠이요 推己之謂恕 而已矣者 竭盡而無餘之辭也 夫子之一理 渾然而泛應曲當 譬則天地之至誠無息而萬物各得其所也 自此之外 固無餘法이요 而亦無待於推矣 曾子有見於此而難言之 借學者盡己推己之目하여 以著明之하시니 欲人之易曉也 蓋至誠無息者 道之體也 萬殊之所以一本也 萬物各得其所者 道之用也 一本之所以萬殊也 以此觀之 一以貫之之實 可見矣리라 或曰 中心爲忠이요 如心爲恕라하니 於義 亦通이니라 ○ 程子曰 以己及物 仁也 推己及物 恕也 違道不遠 是也 忠恕 一以貫之 忠者 天道 恕者 人道 忠者 無妄이요 恕者 所以行乎忠也 忠者 恕者이니 大本達道也 此與違道不遠異者 動以天爾니라 又曰 維天之命 於穆不已 忠也 乾道變化하여 各正性命 恕也니라 又曰 聖人敎人 各因其才하시니 吾道一以貫之 惟曾子爲能達此 孔子所以告之也시니라 曾子告門人曰 夫子之道 忠恕而已矣라하시니 亦猶夫子之告曾子也 中庸所謂忠恕違道不遠 斯乃下學上達之義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