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子[ㅣ] 曰 賢哉 回也ㅣ여 一簞食 一瓢飮으로 在陋巷 人不堪其憂ㅣ어 回也 不改其樂니 賢哉 回也ㅣ여

9.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질다, 안회(顔回)여. 밥 한 그릇과 물 한 바가지를 먹고 마시면서 누추한 시골에 사는 근심을, 남들은 견뎌내지 못하는 데, 안회(顔回)는 그 즐거움을 고치지 않으니, 어질다, 안회(顔回)여.”
[James Legge] The Master said, “Admirable indeed was the virtue of Hûi! With a single bamboo dish of rice, a single gourd dish of drink, and living in his mean narrow lane, while others could not have endured the distress, he did not allow his joy to be affected by it. Admirable indeed was the virtue of Hûi!”
竹器 飯也 瓠也 顔子之貧 如此로되 而處之泰然하여 不以害其樂이라 夫子再言賢哉回也하여 以深嘆美之하시니라 ○ 程子曰 顔子之樂 非樂簞瓢陋巷也 不以貧窶累其心而改其所樂也 夫子稱其賢하시니라 又曰 簞瓢陋巷 非可樂이요 蓋自有其樂爾 其字當玩味 自有深意니라 又曰 昔受學於周茂叔할새 每令尋仲尼顔子樂處 所樂何事하시니라 愚按 程子之言 引而不發하시니 蓋欲學者深思而自得之 今亦不敢妄爲之說하노라 學者但當從事於博文約禮之誨하여 以至於欲罷不能而竭其才 則庶乎有以得之矣리라
동영상 재생
1 9. 자왈 현재라 회 … 592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