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子 曰 君子 無所爭이나 必也射乎뎌 揖讓而升야 下而飮니 其爭也 君子ㅣ니라

7.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君子)는 경쟁하는 것이 없으나 반드시 활쏘기에서는 경쟁을 한다. 군자는 활쏘기를 할 때에 상대방에게 읍(揖)하고 사양하며 당(堂)에 올라갔다가 활을 쏜 뒤에는 당을 내려와 이긴 자가 읍하면 진 자가 벌주(罰酒)를 마시니, 이러한 경쟁이 군자다운 경쟁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student of virtue has no contentions. If it be said he cannot avoid them, shall this be in archery? But he bows complaisantly to his competitors; thus he ascends the hall, descends, and exacts the forfeit of drinking. In his contention, he is still the Chün-tsze.”
揖讓而升者 大射之禮 耦進三揖而後 升堂也 下而飮 謂射畢揖降하여 以俟衆耦皆降하여 勝者乃揖하면 不勝者升하여 取觶立飮也 言君子恭遜하여 不與人爭하고 惟於射而後 有爭이라이나 其爭也雍容揖遜 乃如此하니 則其爭也君子而非若小人之爭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