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顔淵커늘(커) 顔路 請子之車여 以爲之椁대

7.안연(顔淵)이 죽자 그 아버지 안로(顔路)가 공자(孔子)의 수레를 팔아 외관(外棺)인 곽(槨) 만들 것을 청하였다.
[James Legge] When Yen Yüan died, Yen Lû begged the carriage of the Master to sell and get an outer shell for his son’s coffin.
顔路 淵之父 名無繇 少孔子六歲하니 孔子始敎而受學焉하니라 外棺也 請爲槨 欲賣車以買槨也
[ㅣ] 曰 才不才 亦各言其子也ㅣ니 鯉也커 有棺而無槨호니 吾不徒行여 以爲之槨(은) 以吾[ㅣ] 從大夫之後ㅣ라 不可徒行也ㅣ니라(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재주가 있거나 재주가 없거나 아버지의 입장에서 본다면 모두 각각 자기 아들이다. 내 아들 이(鯉)가 죽었을 때에도 관(棺)만 있고 곽(槨)은 없었다. 내가 수레를 팔아 곽(槨)을 만들어주지 못하는 것은 내가 대부의 반열(班列)을 따르고 있으므로 걸어다닐 수 없기 때문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Every one calls his son his son, whether he has talents or has not talents. There was Lî; when he died, he had a coffin but no outer shell. I would not walk on foot to get a shell for him, because, having followed in the rear of the great officers, it was not proper that I should walk on foot.”
孔子之子伯魚也 先孔子卒이라 言鯉之才 雖不及顔淵이나이나 己與顔路以父視之 則皆子也 孔子時已致仕로되 尙從大夫之列이어시늘 言後 謙辭 ○ 胡氏曰 孔子遇舊館人之喪하여 嘗脫驂以賻之矣어시늘 今乃不許顔路之請 何耶 葬可以無槨이요 驂可以脫而復求 大夫不可以徒行이요 命車不可以與人而鬻諸市也일새라 且爲所識窮乏者得我하여 而勉强以副其意 豈誠心與直道哉리오 或者以爲君子行禮 視吾之有無而已라하니 夫君子之用財 視義之可否 豈獨視有無而已哉리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