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或[이] 曰 雍也 仁而不佞이로다

4.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옹(雍)은 인(仁)하나 말재주가 없습니다.”하니,
[James Legge] Some one said, “Yung is truly virtuous, but he is not ready with his tongue.”
孔子弟子 姓冉이요 字仲弓이라 口才也 仲弓 爲人 重厚簡黙이어늘 而時人 以佞爲賢이라 美其優於德而病其短於才也니라
[ㅣ] 曰 焉用佞이리오 禦人以口給야(이라가) 屢憎於人니 不知其仁이어니와 焉用佞이리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말재주를 어디에다 쓰겠는가? 말재주 있는 사람은 구변(口辯)으로 남의 말을 막아서 자주 남에게 미움만 받을 뿐이니, 그가 인(仁)한지는 모르겠으나, 말재주를 어디에다 쓰겠는가?”
[James Legge] The Master said, “What is the good of being ready with the tongue? They who encounter men with smartness of speech for the most part procure themselves hatred. I know not whether he be truly virtuous, but why should he show readiness of the tongue?”
當也 猶應答也 辦[辨]也 惡也 言何用佞乎리오 佞人所以應答人者 但以口取辨而無情實하여 徒多爲人所憎惡爾 我雖未知仲弓之仁이나이나 其不佞 乃所以爲賢이요 不足以爲病也 再言焉用佞 所以深曉之시니라 ○ 或疑仲弓之賢으로도 而夫子不許其仁 何也 曰 仁道至大하여 非全體而不息者 不足以當之 如顔子亞聖으로도 猶不能無違於於三月之後어든 況仲弓雖賢이나 未及顔子하니 聖人 固不得而輕許之也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