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孟懿子 問孝대[ㅣ] 曰 無違니라

5. 노(魯)나라의 대부(大夫) 맹의자(孟懿子)가 효(孝)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어김이 없는 것입니다.”
[James Legge] Mang Î asked what filial piety was. The Master said, “It is not being disobedient.”
孟懿子 魯大夫仲孫氏 名何忌 無違 謂不背於理
樊遲ㅣ러니 告之曰 孟孫 問孝於我ㅣ어 對曰 無違라호라

번지樊遲가 수레를 몰고 있었는데,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맹손씨孟孫氏가 나에게 효에 대해 묻기에 내가 ‘어김이 없는 것’이라고 대답하였네.”
[James Legge] Soon after, as Fan Ch'ih was driving him, the Master told him, saying, “Mang-sun asked me what filial piety was, and I answered him, -- 'not being disobedient.’”
樊遲 孔子弟子 名須 爲孔子御車也 孟孫 卽仲孫也 夫子以懿子未達而不能問하니 恐其失指而以從親之令爲孝 語樊遲以發之하시니라
樊遲[ㅣ] 曰 何謂也ㅣ잇고[ㅣ] 曰 生事之以禮며 死葬之以禮며 祭之以禮니라

번지가 여쭈었다. “무슨 말씀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부모님께서 살아 계실 때는 예(禮)로 섬기고, 돌아가시면 예로 장사 지내고, 예로 제사 지내는 것이네.”
[James Legge] Fan Ch'ih said, “What did you mean?” The Master replied, “That parents, when alive, be served according to propriety; that, when dead, they should be buried according to propriety; and that they should be sacrificed to according to propriety.”
生事葬祭 事親之始終 具矣 卽理之節文也 人之事親 自始至終 一於禮而不苟 其尊親也至矣 是時 三家僭禮 夫子以是警之이나 語意渾然하여 又若不專爲三家發者하시니 所以爲聖人之言也니라 ○ 胡氏曰 人之欲孝其親 心雖無窮이나 而分則有限이니 得爲而不爲 與不得爲而爲之 均於不孝 所謂以禮者 爲其所得爲者而已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