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或 謂孔子曰 子 奚不爲政이시닝잇고(이시니잇고)
定公初年 孔子不仕 或人 疑其不爲政也
曰 書云 孝乎뎌 惟孝며 友于兄弟여 施於有政이라니 是亦爲政이니 奚其爲爲政이리오
周書君陳篇이라 書云孝乎者 言書之言孝如此也 善兄弟曰友 書言 君陳 能孝於親하고 友於兄弟하며 又能推廣此心하여 以爲一家之政이라하니 孔子引之하사 言如此 則是亦爲政矣 何必居位라야 乃爲爲政乎 蓋孔子之不仕 有難以語或人者 託此以告之하시니 要之컨대 至理亦不外是니라


[James Legge] Some one addressed Confucius, saying, “Sir, why are you not engaged in the government?”
어떤 사람이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께서는 어찌하여 정치를 하지 않으십니까?”
[James Legge] The Master said, “What does the Shû-ching say of filial piety? -- ‘You are final, you discharge your brotherly duties. these qualities are displayed in government.’ This then also constitutes the exercise of government. Why must there be THAT -- making one be in the government?”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서경(書經)》에서 효(孝)에 대하여 ‘부모에게 효도하며 형제간에 우애(友愛)하여 정사에 베푼다.’고 하였으니, 이 역시 정치를 하는 것이오. 어찌 꼭 벼슬하는 것만이 정치를 하는 것이라 하겠소?”



논어집주 책은 2022.07.1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