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寢不尸시며 居不容이러시다

15. 공자께서는 잠잘 때에는 죽은 사람처럼 하지 않으셨고, 평상시 집에서는 모양을 내지 않으셨다.
[James Legge] In bed, he did not lie like a corpse. At home, he did not put on any formal deportment.
謂偃臥似死人也 居家 容儀 范氏曰 寢不尸 非惡其類於死也 惰慢之氣 不設於身體하여 雖舒布其四體라도 而亦未嘗肆耳 居不容 非惰也 但不若奉祭祀, 見賓客而已 申申夭夭 是也니라
見齊衰者시고 雖狎[이나] 必變시며 見冕者與瞽者시고 雖褻[이나] 必以貌ㅣ러시다

상복(喪服) 입은 자를 보면 비록 절친한 사이라도 반드시 낯빛을 변하셨고, 면류관을 쓴 자와 장님을 보면 비록 사석(私席)이라도 반드시 예모(禮貌)를 갖추셨다.
[James Legge] When he saw any one in a mourning dress, though it might be an acquaintance, he would change countenance; when he saw any one wearing the cap of full dress, or a blind person, though he might be in his undress, he would salute him in a ceremonious manner.
謂素親狎이요 謂燕見이요 謂禮貌 餘見前篇하니라
凶服者를() 式之시며 式負版者ㅣ러시다

수레를 타고 갈 때에 상복(喪服):흉복凶服을 입은 자에게 경의를 표하시고, 지도(地圖)와 호적(戶籍)을 짊어진 자에게 경의를 표하셨다.
[James Legge] To any person in mourning he bowed forward to the crossbar of his carriage; he bowed in the same way to any one bearing the tables of population.
車前橫木이니 有所敬이면 則俯而憑之 負版 持邦國圖籍者 式此二者 哀有喪하고 重民數也 人惟萬物之靈이요 而王者之所天也 周禮 獻民數於王이어든 王拜受之하니 況其下者 敢不敬乎
有盛饌이어든 必變色而作이러시다

성찬(盛饌)을 받으시면 반드시 낯빛을 변하고 일어나시고,
[James Legge] When he was at an entertainment where there was an abundance of provisions set before him, he would change countenance and rise up.
敬主人之禮 非以其饌也
迅雷風烈 必變이러시다

빠른 우레가 치고 맹렬한 바람이 불면 반드시 낯빛을 변하셨다.
[James Legge] On a sudden clap of thunder, or a violent wind, he would change countenance.
疾也 猛也 必變者 所以敬天之怒 記曰 若有疾風迅雷甚雨어든 則必變하여 雖夜 必興하여 衣服冠而坐라하니라 ○ 此一節 記孔子容貌之變이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