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4. 子 疾病이어시 子路 請禱대[ㅣ] 曰 有諸 子路 對曰 有之니[예] 曰 禱爾于上下神祗라도소이다(라니이다)[ㅣ] 曰 丘之禱 久矣니라

34. 공자(孔子)께서 병환(病患)이 위중하시자, 자로(子路)가 천지신명(天地神明)에게 빌기를 청하였다. 공자께서 “병이 낫기 위해 천지신명에게 비는 이치가 있는가?” 하고 묻자, 자로(子路)가 대답하였다. “있습니다. 제문(祭文)에 ‘너를 위해 천지신명에게 기도(祈禱)하였다.’고 하였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러한 기도라면 나는 기도한 지 오래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being very sick, Tsze-lû asked leave to pray for him. He said, “May such a thing be done?” Tsze-lû replied, “It may. In the Eulogies it is said, 'Prayer has been made for thee to the spirits of the upper and lower worlds.’” The Master said, “My praying has been for a long time.”
謂禱於鬼神이라 有諸 問有此理否 誄者 哀死而述其行之辭也 上下 謂天地 天曰神이요 地曰祗 禱者 悔過遷善하여 以祈神之佑也 無其理 則不必禱 旣曰有之 則聖人 未嘗有過하사 無善可遷하여 其素行 固已合於神明이라 曰丘之禱久矣라하시니라 又士喪禮 疾病이어든 行禱五祀라하니 蓋臣子迫切之至情 有不能自已者 初不請於病者而後禱也 孔子之於子路 不直拒之하시고 而但告以無所事禱之意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