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長沮桀溺 耦而耕이어 孔子 過之실 使子路[로] 問津焉신대

6. 은자(隱者)인 장저(長沮)와 걸닉(桀溺)이 함께 밭을 갈고 있었는데, 공자(孔子)께서 지나가시다 자로(子路)를 시켜 나루를 묻게 하셨다.
[James Legge] Ch'ang-tsü and Chieh-nî were at work in the field together, when Confucius passed by them, and sent Tsze-lû to inquire for the ford.
二人 隱者 並耕也 孔子自楚反乎蔡하시니라 濟渡處
長沮[ㅣ] 曰 夫執輿者 爲誰 子路[ㅣ] 曰 爲孔丘ㅣ시니라 曰 是[ㅣ] 魯孔丘與 曰 是也ㅣ시니라(ㅣ라) 曰 是[ㅣ] 知津矣니라(리라)

장저(長沮)가 말하였다. “수레 고삐를 잡고 있는 분은 누구인가?” 자로(子路)가 말하였다. “공구(孔丘):공자이십니다.” “노(魯)나라의 공구(孔丘) 말인가?”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나루를 알 것이다.”
[James Legge] Ch'ang-tsü said, “Who is he that holds the reins in the carriage there?” Tsze-lû told him, “It is K'ung Ch'iû.', “Is it not K'ung Ch'iû of Lû?” asked he. “Yes,” was the reply, to which the other rejoined, “He knows the ford.”
執輿 執轡在車也 蓋本子路御而執轡러니 今下問津이라 夫子代之也 知津 言數周流하여 自知津處
問於桀溺대 桀溺[이] 曰 子[ㅣ] 爲誰 曰 爲仲由ㅣ로라 曰 是[ㅣ] 魯孔丘之徒與 對曰 然다(타) 曰 滔滔者 天下[ㅣ] 皆是也ㅣ니 而誰以易之리오 且而[ㅣ] 與其從辟人之士也 豈若從辟世之士哉리오고 耰而不輟더라

이번에는 걸닉(桀溺)에게 물으니, 걸닉이 말하였다. “당신은 누구인가?” “중유(仲由)라 합니다.” “그대가 바로 노(魯)나라 공구(孔丘)의 무리인가?” “그렇습니다.” “도도하게 흘러가는 것은 천하가 다 그러하니 누구와 더불어 그것을 바꿀 수 있겠는가? 또 그대는 사람을 피하는 선비공자를 따르는 것이 어찌 우리처럼 세상을 피하는 선비를 따르는 것만 하겠는가.” 이렇게 말하고는 씨앗 덮는 일을 그치지 않았다.
[James Legge] Tsze-lû then inquired of Chieh-nî, who said to him, “Who are you, sir?” He answered, “I am Chung Yû.” “Are you not the disciple of K'ung Ch'iû of Lû?” asked the other. “I am,” replied he, and then Chieh-nî said to him, “Disorder, like a swelling flood, spreads over the whole empire, and who is he that will change its state for you? Rather than follow one who merely withdraws from this one and that one, had you not better follow those who have withdrawn from the world altogether?” With this he fell to covering up the seed, and proceeded with his work, without stopping.
滔滔 流而不反之意 猶與也 言天下皆亂하니 將誰與變易之리오 汝也 辟人 謂孔子 辟世 桀溺自謂 覆種也 亦不告以津處하니라
子路[야] 以告대 夫子 憮然曰 鳥獸() 不可與同群이니[ㅣ] 非斯人之徒[를]ㅣ오 而誰與ㅣ리오 天下[ㅣ] 有道ㅣ면[ㅣ] 不與易也ㅣ니라(ㅣ리라)

자로(子路)가 돌아와 이 일을 아뢰니, 공자께서 머쓱해서 말씀하셨다. “새나 짐승과는 함께 무리지어 살 수 없으니, 내가 이 사람의 무리와 함께 살지 않고 누구와 함께 살겠는가? 천하(天下)에 도(道)가 있다면 내가 바꾸려 하지 않을 것이다.”
[James Legge] Tsze-lû went and reported their remarks, when the Master observed with a sigh, “It is impossible to associate with birds and beasts, as if they were the same with us. If I associate not with these people, -- with mankind, -- with whom shall I associate? If right principles prevailed through the empire, there would be no use for me to change its state.”
憮然 猶悵然이니 惜其不喩己意也 言所當與同群者 斯人而已 豈可絶人逃世하여 以爲潔哉리오 天下若已平治 則我無用變易之 正爲天下無道 欲以道易之耳니라 ○ 程子曰 聖人 不敢有忘天下之心이라 其言 如此也시니라 張子曰 聖人之仁 不以無道라하여 必天下而棄之也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