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樊遲 從遊於舞雩之下ㅣ러니 曰 敢問崇德修慝辨惑노이다

번지(樊遲)가 공자를 따라 무우(舞雩)의 아래에 놀면서 말하였다. “덕(德)을 높이고, 간특함을 다스려 제거하고, 미혹을 분별하는 것에 대해 묻습니다.”
[언해] 樊번遲디ㅣ 舞무雩우 아래 從遊유더니 오 敢감히 德덕을崇 며 慝특을 修슈며 惑혹을 辨변홈을 묻노이다
[James Legge] Fan Ch'ih rambling with the Master under the trees about the rain altars, said, “I venture to ask how to exalt virtue, to correct cherished evil, and to discover delusions.”
胡氏曰 慝之字 從心從匿하니 蓋惡之匿於心者 修者 治而去之
[ㅣ] 曰 善哉이여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참 좋은 질문이로구나!
[언해] 子ㅣ 샤 善션타 물옴이여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ruly a good question!
善其切於爲己
先事後得 非崇德與 攻其惡이오(고) 無攻人之惡 非修慝與 一朝之忿으로 忘其身야 以及其親 非惑與

해야 할 일을 먼저하고 소득을 따지지 않는 것이 덕(德)을 높이는 것이 아니겠느냐? 자신의 악(惡)을 다스리고 남의 악(惡)을 다스리지 않는 것이 간특함을 제거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일시적인 분노로 인해 자신을 잊어 화가 부모에게까지 미치게 함이 미혹된 것이 아니겠느냐?”
[언해] 일을 몬져 고 得득을 後후에 홈이 德덕을 崇홈이 아니가 그 惡악을 攻고 人의 惡악을 티 아니홈이 慝특을 修슈홈이 아니가 一일朝됴엣 忿분으로 그 몸을 니저  그 어버의게 밋게 홈이 惑혹이 아니가
[James Legge] If doing what is to be done be made the first business, and success a secondary consideration:-- is not this the way to exalt virtue? To assail one's own wickedness and not assail that of others;-- is not this the way to correct cherished evil? For a morning's anger to disregard one's own life, and involve that of his parents;-- is not this a case of delusion?
先事後得 猶言先難後獲也 爲所當爲而不計其功이면 則德日積而不自知矣 專於治己而不責人이면 則己之惡 無所匿矣 知一朝之忿爲甚微而禍及其親爲甚大 則有以辨惑而懲其忿矣 樊遲麤鄙近利 告之以此三者하시니 皆所以救其失也시니라 ○ 范氏曰 先事後得 上義而下利也 人惟有利欲之心이라 德不崇이요 惟不自省己過而知人之過 慝不修 感物而易動者 莫如忿이니 忘其身以及其親 惑之甚者也 惑之甚者 必起於細微하나니 能辨之於早 則不至於大惑矣 懲忿 所以辨惑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