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子[ㅣ] 曰 賜也 以予[로] 爲多學而識之者與

2.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賜)야, 너는 내가 많이 배우고 그것을 기억하는 자라고 여기느냐?”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s'ze, you think, I suppose, that I am one who learns many things and keeps them in memory?”
子貢之學 多而能識矣 夫子欲其知所本也 問以發之하시니라
對曰 然이다 非與잇가(ㅣ잇가)

자공(子貢)이 대답하였다. “그렇습니다. 아닙니까?”
[James Legge] Tsze-kung replied, “Yes, -- but perhaps it is not so?”
方信而忽疑하니 蓋其積學功至而亦將有得也
曰 非也ㅣ라 一以貫之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니다. 나는 하나의 이치로써 모든 것을 꿰뚫고 있다.”
[James Legge] “No,” was the answer; “I seek a unity all pervading.”
說見第四篇이라이나 彼以行言이요 而此以知言也 ○ 謝氏曰 聖人之道 大矣 人不能遍觀而盡識하니 宜其以爲多學而識之也이나 聖人 豈務博者哉리오 如天之於衆形 匪物物刻而雕之也 曰予一以貫之라하시니 德輶如毛 毛猶有倫하니 上天之載 無聲無臭라야 至矣니라 尹氏曰 孔子之於曾子 不待其問而直告之以此로되 曾子復深喩之曰唯라하시고 若子貢則先發其疑而後 告之로되 而子貢終亦不能如曾子之唯也하니 二子所學之淺深 於此 可見이니라 愚按 夫子之於子貢 屢有以發之 而他人 不與焉하니 則顔曾以下諸子所學之淺深 又可見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