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子[ㅣ] 曰 禹 吾無間然矣로다 菲飮食而致孝乎鬼神시며 惡衣服而致美乎黻冕시며 卑宮室而盡力乎溝洫시니 吾無間然矣로다

21.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우(禹)임금은 내가 흠잡을 데가 없으시다. 평소의 음식(飮食)은 간략하게 하시면서도 제사(祭祀)에는 효성(孝誠)을 다하시고, 평소의 의복(衣服)은 검소하게 하시면서도 제복(祭服)에는 아름다움을 다하시고, 궁실(宮室)은 낮게 하시면서도 치수(治水) 사업에는 힘을 다하셨으니, 우(禹)임금은 내가 흠잡을 데가 없으시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 can find no flaw in the character of Yü. He used himself coarse food and drink, but displayed the utmost filial piety towards the spirits. His ordinary garments were poor, but he displayed the utmost elegance in his sacrificial cap and apron. He lived in a low, mean house, but expended all his strength on the ditches and water channels. I can find nothing like a flaw in Yü.”
罅隙也 謂指其罅隙而非議之也 薄也 致孝鬼神 謂享祀豐潔이라 衣服 常服이라 蔽膝也 以韋爲之하고 冠也 皆祭服也 溝洫 田間水道 以正疆界하고 備旱潦者也 或豐或儉 各適其宜하니 所以無罅隙之可議也 再言以深美之하시니라 ○ 楊氏曰 薄於自奉호되 而所勤者 民之事 所致飾者 宗廟朝廷之禮 所謂有天下而不與也 夫何間然之有리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