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曾子[ㅣ] 曰 吾 日三省吾身노니 爲人謀而不忠乎 與朋友交而不信乎 傳不習乎애니라

4. 공자의 제자 증자(증자曾子, 증삼曾參)가 말하였다. “나는 날마다 세 가지 일로 나 자신을 반성하니, 남을 위하여 일을 꾀하면서 진심을 다하지 않았는가, 벗과 사귀면서 진실하지 않았는가, 배운 것을 익히지 않았는가 하는 것이다.”
[James Legge] The philosopher Tsang said, “I daily examine myself on three points:-- whether, in transacting business for others, I may have been not faithful;-- whether, in intercourse with friends, I may have been not sincere;-- whether I may have not mastered and practiced the instructions of my teacher.”
[언해] 曾子ㅣ 샤 내 날로 세 가지로 내 몸을 피노니 사을 爲위야 謀모홈애 忠티 몯가 朋友우로 더브러 交교홈애 信신티 몯가 傳뎐코 習습디 몯개니라
曾子 孔子弟子 名參이요 字子輿 盡己之謂忠이요 以實之謂信이라 謂受之於師 謂熟之於己 曾子以此三者 日省其身하사 有則改之하고 無則加勉하여 其自治誠切 如此하시니 可謂得爲學之本矣 而三者之序 則又以忠信爲傳習之本也니라 ○ 尹氏曰 曾子守約이라 動必求諸身하시니라 謝氏曰 諸子之學 皆出於聖人이나 其後愈遠而愈失其眞이어늘 獨曾子之學 專用心於內 傳之無弊하니 觀於子思孟子 可見矣 惜乎 其嘉言善行 不盡傳於世也 其幸存而未泯者 學者其可不盡心乎
동영상 재생
1 4. 증자왈 오일삼성… 477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