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子張 學干祿대

공자의 제자 자장(子張)이 녹봉(祿俸) 구하는 방법을 배우려고 하자,
[James Legge] Tsze-chang was learning with a view to official emolument.
子張 孔子弟子 姓顓孫이요 名師 求也 祿 仕者之奉也
曰 多聞闕疑 愼言其餘(ㅣ면) 則寡尤ㅣ며(고) 多見闕殆 愼行其餘(ㅣ면) 則寡悔 言寡尤며 行寡悔 祿在其中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많이 듣고서 그중에 의심나는 것을 빼놓고 그 나머지를 조심스럽게 말하면 허물이 적을 것이요, 많이 보고서 그중에 위태로운 것을 빼놓고 그 나머지를 조심스럽게 행하면 후회하는 일이 적을 것이니, 말에 허물이 적으며 행실에 후회할 일이 적으면 녹봉은 그 가운데에 있는 것이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Hear much and put aside the points of which you stand in doubt, while you speak cautiously at the same time of the others:-- then you will afford few occasions for blame. See much and put aside the things which seem perilous, while you are cautious at the same time in carrying the others into practice:-- then you will have few occasions for repentance. When one gives few occasions for blame in his words, and few occasions for repentance in his conduct, he is in the way to get emolument.”
呂氏曰 疑者 所未信이요 殆者 所未安이라 程子曰 尤 罪自外至者也 理自內出者也니라 愚謂 多聞見者 學之博이요 闕疑殆者 擇之精이요 謹言行者 守之約이라 凡言在其中者 皆不求而自至之辭 言此以救子張之失而進之也시니라 ○ 程子曰 修天爵則人爵至하니 君子言行能謹 得祿之道也 子張學干祿이라 告之以此하여 使定其心而不爲利祿動하시니 若顔閔則無此問矣리라 或疑如此라도 亦有不得祿者한대 孔子蓋曰 耕也 餒在其中이라하시니 惟理可爲者 爲之而已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