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子[ㅣ] 曰 富與貴 是人之所欲也ㅣ나 不以其道[로] 得之어든 不處也며 貧與賤 是人之所惡也ㅣ나 不以其道[로] 得之라도 不去也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부(富)와 귀(貴)는 사람들이 바라는 것이지만, 정상적인 방법으로 얻지 않았으면 누리지 않으며, 가난과 천함은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이지만, 정상적인 방법으로 얻지 않았다 하더라도 버리지 말아야 한다.
[언해] 子ㅣ 샤 富부홈과 다 貴귀홈이 이 사의 고져  배나 그 道도로 아니야 어더든 處쳐티 아니며 貧빈홈과 다 賤쳔홈이 이 사의 惡오 배나 그 道도로 아니야 어더도 去거티 아니홀 띠니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Riches and honors are what men desire. If it cannot be obtained in the proper way, they should not be held. Poverty and meanness are what men dislike. If it cannot be avoided in the proper way, they should not be avoided.
不以其道得之 謂不當得而得之이나 於富貴則不處하고 於貧賤則不去하니 君子之審富貴而安貧賤也如此니라
君子 去仁이면 惡乎成名이리오

군자(君子)가 인(仁)을 떠난다면, 무엇으로 군자라는 이름을 이룰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If a superior man abandon virtue, how can he fulfill the requirements of that name?
言君子所以爲君子 以其仁也 若貪富貴而厭貧賤이면 則是自離其仁하여 而無君子之實矣 何所成其名乎
君子ㅣ() 無終食之間[을] 違仁이니 造次[애] 必於是며 顚沛[예] 必於是니라

군자는 밥 한 끼를 먹을 만한 짧은 시간에도 인(仁)을 떠남이 없으니, 경황 중에도 이 인(仁)을 반드시 행하며,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도 이 인(仁)을 반드시 행한다.”
[James Legge] The superior man does not, even for the space of a single meal, act contrary to virtue. In moments of haste, he cleaves to it. In seasons of danger, he cleaves to it.”
終食者 一飯之頃이라 造次 急遽苟且之時 顚沛 傾覆流離之際 蓋君子之不去乎仁 如此하니 不但富貴貧賤取舍之間而已也니라 ○ 言君子爲仁 自富貴貧賤取舍之間으로 以至於終食造次顚沛之頃 無時無處而不用其力也이나 取舍之分 明然後 存養之功이니 存養之功이면 則其取舍之分 益明矣리라
동영상 재생
1 5. 자왈 부여귀 시 … 206
동영상 재생
2 5. 자왈 부여귀 시 … 78
동영상 재생
3 5. 자왈 부여귀 시 … 238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