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四十一章이라
1. 衛靈公 問陳於孔子대(신대) 孔子 對曰 俎豆之事 則嘗聞之矣어니와 軍旅之事 未之學也ㅣ라시고 明日[에] 遂行시다

1. 위(衛)나라 영공(靈公)이 공자(孔子)에게 진법(陣法)을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시기를 “제기(祭器)에 대한 일은 일찍이 들었습니다만 군사(軍事)에 관한 일은 배우지 못하였습니다.” 하시고, 다음날 마침내 떠나셨다.
[James Legge] The duke Ling of Wei asked Confucius about tactics. Confucius replied, “I have heard all about sacrificial vessels, but I have not learned military matters.” On this, he took his departure the next day.
謂軍師行伍之列이라 俎豆 禮器 尹氏曰 衛靈公 無道之君也어늘 復有志於戰伐之事 答以未學而去之하시니라
在陳絶糧니 從者야 莫能興이러니(이어)

진(陳)나라에 계실 때 양식이 떨어져, 따르는 자들이 병들어 일어나지 못하였다.
[James Legge] When he was in Chan, their provisions were exhausted, and his followers became so ill that they were unable to rise.
孔子去衛適陳하시니라 起也
子路 慍見曰 君子ㅣ(도) 亦有窮乎ㅣ잇가(잇가)[ㅣ] 曰 君子 固窮이니(이어니와) 小人(은) 窮斯濫矣니라

자로(子路)가 화가 나서 공자(孔子)를 뵙고 말하였다. “군자(君子)도 궁할 때가 있습니까?”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君子)는 곤궁(困窮)해도 자기 본분(本分)을 지키지만 소인(小人)은 궁하면 하지 못하는 짓이 없다.”
[James Legge] Tsze-lû, with evident dissatisfaction, said, “Has the superior man likewise to endure in this way?”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may indeed have to endure want, but the mean man, when he is in want, gives way to unbridled license.”
何氏曰 濫 溢也 言君子固有窮時하니 不若小人窮則放溢爲非니라 程子曰 固窮者 固守其窮이라하시니 亦通이니라 ○ 愚謂 聖人 當行而行하여 無所顧慮하고 處困而亨하여 無所怨悔 於此 可見이니 學者宜深味之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