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冉子 退朝ㅣ어늘[ㅣ] 曰 何晏也 對曰 有政이레이다(이러이다)[ㅣ] 曰 其事也ㅣ로다 如有政인댄(이면) 雖不吾以 吾其與聞之니라(리라)

14. 염자(冉子)가 조정에서 물러 나오자 공자(孔子)께서 “어찌하여 늦었는가?” 하고 물으셨다. 대답하기를 “국정(國政)이 있었습니다.” 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것은 계씨(季氏)의 집안일이었을 것이다. 만일 노(魯)나라의 국정(國政)이었다면 비록 내가 현직에 있지 않으나 참여하여 들었을 것이다.”
[James Legge] The disciple Zan returning from the court, the Master said to him, “How are you so late?” He replied, “We had government business.” The Master said, “It must have been family affairs. If there had been government business, though I am not now in office, I should have been consulted about it.”
冉有時爲季氏宰 季氏之私朝也 晩也 國政이요 家事 用也 大夫雖不治事 猶得與聞國政이라 是時 季氏專魯하여 其於國政 蓋有不與同列議於公朝하고 而獨與家臣謀於私室者 夫子爲不知者而言하사되 此必季氏之家事耳 若是國政이면 我嘗爲大夫하니 雖不見用이나 猶當與聞이어늘 今旣不聞하니 則是非國政也라하시니라 語意與魏徵獻陵之對 略相似하니 其所以正名分, 抑季氏하여 而敎冉有之意 深矣로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