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子[ㅣ] 曰 志於道며(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도(道)에 뜻을 두며,
[언해] 子ㅣ 샤 道도애 志지며
[James Legge] The Master said, “Let the will be set on the path of duty.
志者 心之所之之謂 則人倫日用之間所當行者 是也 知此而心必之焉이면 則所適者正하여 而無他歧之惑矣리라
據於德며(고)

덕(德)을 굳게 지키며,
[언해] 德덕에 據거며
[James Legge] Let every attainment in what is good be firmly grasped.
據者 執守之意 則行道而有得於心者也 得之於心而守之不失이면 則終始惟一하여 而有日新之功矣리라
依於仁며(고)

인(仁)을 떠나지 않으며,
[언해] 仁에 依의며
[James Legge] Let perfect virtue be accorded with.
依者 不違之謂 則私欲盡去而心德之全也 工夫至此而無終食之違 則存養之熟하여 無適而非天理之流行矣리라
游於藝니라

예(藝)에서 노닐어야 한다.”
[언해] 藝예에 游유홀띠니라
[James Legge] Let relaxation and enjoyment be found in the polite arts.”
游者 玩物適情之謂 則禮樂之文 射御書數之法이니 皆至理所寓而日用之不可闕者也 朝夕游焉하여 以博其義理之趣 則應務有餘하고 而心亦無所放矣리라 ○ 此章 言人之爲學 當如是也 蓋學莫先於立志하니 志道則心存於正而不他 據德則道得於心而不失이요 依仁則德性常用而物欲不行이요 游藝則小物不遺而動息有養이라 學者於此 有以不失其先後之序 輕重之倫焉이면 則本末兼該하고 內外交養하여 日用之間 無少間隙而涵泳從容하여 忽不自知其入於聖賢之域矣리라
동영상 재생
1 6. 자왈 지어도하며… 109
동영상 재생
2 6. 자왈 지어도하며… 75
동영상 재생
3 6. 자왈 지어도하며… 93
동영상 재생
4 6. 자왈 지어도하며… 391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