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子游[ㅣ] 曰 喪(은) 致乎哀而止니라

14. 자유(子游)가 말하였다. “상(喪)에는 슬픔을 극진히 할 뿐이다.”
[James Legge] Tsze-hsiâ said, “Mourning, having been carried to the utmost degree of grief, should stop with that.”
致極其哀 不尙文飾也 楊氏曰 喪 與其易也 寧戚이니 不若禮不足而哀有餘之意니라 愚按 而止二字 亦微有過於高遠而簡略細微之弊하니 學者詳之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