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食不厭精시며 膾不厭細러시다

8. 공자께서는 밥은 정(精)한 것을 싫어하지 않으시고, 회(膾)는 가늘게 썬 것을 싫어하지 않으셨다.
[James Legge] He did not dislike to have his rice finely cleaned, nor to have his mince meat cut quite small.
飯也 鑿也 牛羊與魚之腥 聶而切之 爲膾 食精則能養人하고 膾麤則能害人이라 不厭 言以是爲善이요 非謂必欲如是也
食饐而餲 魚餒而肉敗를() 不食시며 色惡不食시며 臭惡不食시며 失飪不食시며 不時不食이러시다

상하여 쉰밥과 상한 생선, 부패한 고기를 먹지 않으셨으며, 빛깔이 나쁜 것과 냄새가 나쁜 것을 먹지 않으셨으며, 요리를 잘못한 것과 제철에 나지 않는 것을 먹지 않으셨다.
[James Legge] He did not eat rice which had been injured by heat or damp and turned sour, nor fish or flesh which was gone. He did not eat what was discolored, or what was of a bad flavor, nor anything which was ill-cooked, or was not in season.
飯傷熱濕也 味變也 魚爛曰餒 肉腐曰敗 色惡臭惡 未敗而色臭變也 烹調生熟之節也 不時 五穀不成 果實未熟之類 此數者 皆足以傷人이라 不食이라
割不正[이어든] 不食시며 不得其醬[이어든] 不食이러시다

자른 것이 바르지 않으면 먹지 않으시고, 제격에 맞는 장을 얻지 못하면 먹지 않으셨다.
[James Legge] He did not eat meat which was not cut properly, nor what was served without its proper sauce.
割肉不方正者 不食 造次不離於正也 漢陸續之母 切肉 未嘗不方하고 斷葱 以寸爲度하니 蓋其質美하여 與此暗合也 食肉用醬 各有所宜하니 不得則不食 惡其不備也 此二者 無害於人이나 但不以嗜味而苟食耳니라
肉雖多ㅣ나 不使勝食氣시며 唯酒無量샤 不及亂이러시다

고기가 많더라도 밥보다 많이 잡수시지 않으시고, 술은 일정한 양이 없으셨으나 어지러운 지경에 이르지는 않으셨다.
[James Legge] Though there might be a large quantity of meat, he would not allow what he took to exceed the due proportion for the rice. It was only in wine that he laid down no limit for himself, but he did not allow himself to be confused by it.
以穀爲主 不使肉勝食氣 以爲人合懽이라 不爲量이요 但以醉爲節而不及亂耳니라 程子曰 不及亂者 非唯不使亂志 雖血氣라도 亦不可使亂이니 但浹洽而已 可也니라
沽酒市脯를() 不食시며(이러시다)

시장에서 산 술과 포를 먹지 않으셨으며,
[James Legge] He did not partake of wine and dried meat bought in the market.
沽市 皆買也 恐不精潔하여 或傷人也 與不嘗康子之藥으로 同意
不撤薑食시며(이러시다)

생강 먹는 것을 그만두지 않으셨으며,
[James Legge] He was never without ginger when he ate.
通神明하고 去穢惡이라 不撤이라
不多食이러시다

많이 먹지 않으셨다.
[James Legge] He did not eat much.
適可而止 無貪心也
祭於公애(시고) 不宿肉시며 祭肉은(을) 不出三日더시니(이러시니) 出三日이면 不食之矣니라

나라의 제사를 도울 적에 받은 고기는 그날 밤을 넘기지 않으셨으며, 집에서 제사지낸 고기는 3일을 넘기지 않으셨으며, 3일이 지난 것은 먹지 않으셨다.
[James Legge] When he had been assisting at the prince's sacrifice, he did not keep the flesh which he received overnight. The flesh of his family sacrifice he did not keep over three days. If kept over three days, people could not eat it.
助祭於公 所得胙肉 歸卽頒賜하고 不俟經宿者 不留神惠也 家之祭肉 則不過三日하고 皆以分賜하니 蓋過三日이면 則肉必敗而人不食之 褻鬼神之餘也 但比君所賜胙 可少緩耳니라
食不語시며 寢不言이러시다

음식을 먹을 때는 말씀하지 않으시고, 잠자리에 누웠을 때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James Legge] When eating, he did not converse. When in bed, he did not speak.
答述曰語 自言曰言이라 范氏曰 聖人 存心不他하여 當食而食하고 當寢而寢하니 言語 非其時也니라 楊氏曰 肺爲氣主而聲出焉하나니 寢食則氣窒而不通이니 語言이면 恐傷之也라하니 亦通이니라
雖疏食菜羹이라도 瓜祭샤 必齊如也ㅣ러시다

비록 거친 밥과 나물국이라도 반드시 고시레를 하시되 반드시 마음을 가다듬으셨다.
[James Legge] Although his food might be coarse rice and vegetable soup, he would offer a little of it in sacrifice with a grave, respectful air.
陸氏曰 魯論 瓜作必하니라 ○ 古人飮食 每種 各出少許하여 置之豆間之地하여 以祭先代始爲飮食之人하니 不忘本也 嚴敬貌 孔子雖薄物이나 必祭하시고 其祭必敬하시니 聖人之誠也니라 ○ 此一節 記孔子飮食之節이니라 謝氏曰 聖人 飮食如此하시니 非極口腹之欲이요 蓋養氣體하여 不以傷生 當如此이나 聖人之所不食 窮口腹者 或反食之하니 欲心勝而不暇擇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