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子路 使子羔[로] 爲費宰대(어)

24. 자로(子路)가 자고(子羔)를 비읍(費邑)의 읍재(邑宰)로 삼자,
[James Legge] Tsze-lû got Tsze-kâo appointed governor of Pî.
子路爲季氏宰而擧之也
[ㅣ] 曰 賊夫人之子ㅣ로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남의 자식을 해치는구나.”
[James Legge] The Master said, “You are injuring a man's son.”
害也 言子羔質美而未學이어늘 遽使治民이면 適以害之
子路[ㅣ] 曰 有民人焉며 有社稷焉니 何必讀書然後[에] 爲學이리잇고

자로(子路)가 말하였다. “인민(人民)이 있고 사직(社稷)이 있으니, 이것도 모두 학문하는 것입니다. 하필 글을 읽은 뒤에야 학문을 하는 것이겠습니까?”
[James Legge] Tsze-lû said, “There are (there) common people and officers; there are the altars of the spirits of the land and grain. Why must one read books before he can be considered to have learned?”
言 治民事神 皆所以爲學이라
[ㅣ] 曰 是故[로] 惡夫佞者노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이 때문에 말재주 있는 자를 미워하는 것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t is on this account that I hate your glib-tongued people.”
治民事神 固學者事이나 必學之已成然後 可仕以行其學이니 若初未嘗學이어늘 而使之卽仕以爲學이면 其不至於慢神而虐民者 幾希矣 子路之言 非其本意 但理屈詞窮하여 而取辦於口以禦人耳 夫子不斥其非하시고 而特惡其佞也시니라 ○ 范氏曰 古者 學而後 入政하니 未聞以政學者也 蓋道之本 在於修身하니 而後及於治人이라 其說 具於方冊하니 讀而知之然後 能行이니 何可以不讀書也리오 子路乃欲使子羔 以政爲學하니 失先後本末之序矣어늘 不知其過하고 而以口給禦人이라 夫子惡其佞也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