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顔淵季路러니[ㅣ] 曰 盍各言爾志리오(오)

25. 안연(顔淵)과 자로(子路)가 공자(孔子)를 모시고 있었는데,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찌 각기 너희들의 뜻포부을 말하지 않는가?”
[James Legge] Yen Yüan and Chî Lû being by his side, the Master said to them, “Come, let each of you tell his wishes.”
何不也
子路[ㅣ] 曰 願車馬[와] 衣輕裘를() 與朋友共야 敝之而無憾농노이다(노이다)

자로(子路)가 말하였다. “수레와 말과 값비싼 갖옷을 친구들과 함께 사용하다가 닳아서 해지더라도 유감이 없었으면 합니다.”
[James Legge] Tsze-lû said, “I should like, having chariots and horses, and light fur clothes, to share them with my friends, and though they should spoil them, I would not be displeased.”
服之也 皮服이라 壞也 恨也
顔淵[이] 曰 願無伐善며 無施勞농이다(노이다)

안연(顔淵)이 말하였다. “자신이 잘한 일을 자랑하지 않으며 공로를 과시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James Legge] Yen Yüan said, “I should like not to boast of my excellence, nor to make a display of my meritorious deeds.”
誇也 謂有能이라 施亦張大之意 謂有功이니 易曰 勞而不伐 是也 或曰 勞 勞事也 勞事 非己所欲이라 亦不欲施之於人이라하니 亦通이니라
子路[ㅣ] 曰 願聞子之志농이다(노이다)[ㅣ] 曰 老者[를] 安之며 朋友[를] 信之며 少者[를] 懷之니라

자로(子路)가 “선생님의 뜻을 듣고 싶습니다.” 하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늙은이를 편안하게 해주고, 벗에게는 미덥게 하고, 젊은이를 감싸주고 싶다.”
[James Legge] Tsze-lû then said, “I should like, sir, to hear your wishes.” The Master said, “They are, in regard to the aged, to give them rest; in regard to friends, to show them sincerity; in regard to the young, to treat them tenderly.”
老者 養之以安하고 朋友 與之以信하고 少者 懷之以恩이라 一說 安之 安我也 信之 信我也 懷之 懷我也라하니 亦通이니라 ○ 程子曰 夫子 安仁이요 顔淵 不違仁이요 子路 求仁이니라 又曰 子路, 顔淵, 孔子之志 皆與物共者也 但有小大之差爾니라 又曰 子路 勇於義者 觀其志하면 豈可以勢利拘之哉 亞於浴沂者也 顔子 不自私己 無伐善하고 知同於人이라 無施勞하니 其志可謂大矣이나 未免於有意也 至於夫子하여는 則如天地之化工 付與萬物而己不勞焉하니 此聖人之所爲也 今夫羈靮以御馬하고 而不以制牛하나니 人皆知羈靮之作 在乎人하고 而不知羈靮之生 由於馬하니 聖人之化 亦猶是也 先觀二子之言하고 後觀聖人之言하면 分明天地氣象이니 凡看論語 非但欲理會文字 須要識得聖賢氣象이니라
동영상 재생
1 25. 안연계로시러니… 43
동영상 재생
2 25. 안연계로시러니… 141
동영상 재생
3 25. 안연계로시러니… 129
동영상 재생
4 25. 안연계로시러니… 359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