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子貢[이] 曰 如有博施於民(이오) 而能濟衆혼(인댄) 何如닝잇고(니잇고) 可謂仁乎ㅣ잇가[ㅣ] 曰 何事於仁이리오 必也聖乎뎌 堯舜 其猶病諸ㅣ시니라

28.자공(子貢)이 말하였다. “만일 백성에게 은혜를 널리 베풀어 많은 사람을 구제한다면 어떻습니까? 인(仁)하다고 할 만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찌인仁에 그치겠는가? 그런 사람은 반드시 성인聖人일 것이다. 요순堯舜도 오히려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것을 병통으로 여겼다.
[James Legge] Tsze-kung said, “Suppose the case of a man extensively conferring benefits on the people, and able to assist all, what would you say of him? Might he be called perfectly virtuous?” The Master said, “Why speak only of virtue in connection with him? Must he not have the qualities of a sage? Even Yâo and Shun were still solicitous about this.
廣也 以理言이니 通乎上下하고 以地言이니 則造其極之名也 乎者 疑而未定之辭 心有所不足也 言 此何止於仁이리오 必也聖人能之乎신저 則雖堯舜之聖이라도 其心 猶有所不足於此也 以是求仁이면 愈難而愈遠矣리라
夫仁者 己欲立而立人며 己欲達而達人이니라

인자(仁者)는 자신이 서고자 하면 남도 서게 하며, 자신이 통달하고자 하면 남도 통달하게 한다.
[James Legge] Now the man of perfect virtue, wishing to be established himself, seeks also to establish others; wishing to be enlarged himself, he seeks also to enlarge others.
以己及人 仁者之心也 於此觀之 可以見天理之周流而無間矣 狀仁之體 莫切於此하니라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니라

가까이 자기에게서 취하여 자신이 하고자 하는 바를 미루어 남에게 미루어 간다면 인(仁)을 실천 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James Legge] To be able to judge of others by what is nigh in ourselves;-- this may be called the art of virtue.”
喩也 術也 近取諸身하여 以己所欲으로 譬之他人이면 知其所欲亦猶是也 然後 推其所欲하여 以及於人이면 則恕之事而仁之術也 於此勉焉이면 則有以勝其人欲之私하여 而全其天理之公矣리라 ○ 程子曰 醫書 以手足痿痺 爲不仁하니 此言 最善名狀이라 仁者 以天地萬物爲一體하니 莫非己也 認得爲己 何所不至리오 若不屬己 自與己不相干이니 如手足之不仁 氣已不貫하여 皆不屬己 博施濟衆 乃聖人之功用이니라 仁至難言이라 止曰 己欲立而立人하고 己欲達而達人이니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라하시니 欲令如是觀仁하여 可以得仁之體니라 又曰 論語 言堯舜其猶病諸者二 夫博施者 豈非聖人之所欲이리오이나 必五十乃衣帛하고 七十乃食肉하니 聖人之心 非不欲少者亦衣帛食肉也언마는 顧其養有所不贍爾 病其施之不博也 濟衆者 豈非聖人之所欲이리오이나 治不過九州하니 聖人 非不欲四海之外亦兼濟也언마는 顧其治有所不及爾 病其濟之不衆也 推此以求修己以安百姓이면 則爲病 可知 苟以吾治已足이면 則便不是聖人이니라 呂氏曰 子貢 有志於仁이나 徒事高遠하여 未知其方일새 孔子敎以於己取之하시니 庶近而可入이라 是乃爲仁之方이니 雖博施濟衆이라도 亦由此進이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