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冉有[ㅣ] 曰 夫子 爲衛君乎 子貢[이] 曰 諾 吾將問之호리라

14. 염유冉有가 말하였다. “선생님께서 위衛나라 임금을 도우실까?”자공子貢이 말하였다. “그래! 내 장차 여쭈어 보지.”
[James Legge] Yen Yû said, “Is our Master for the ruler of Wei?” Tsze-kung said, “Oh! I will ask him.”
猶助也 衛君 出公輒也 靈公 逐其世子蒯聵러니 公薨 而國人 立蒯聵之子輒이라 於是 晉納蒯聵而輒拒之하니라 孔子居衛하시니 衛人以蒯聵得罪於父하고 而輒嫡孫當立이라 冉有疑而問之 應辭也
入曰 伯夷叔齊 何人也ㅣ잇고 曰 古之賢人也ㅣ니라 曰 怨乎ㅣ잇가 曰 求仁而得仁이어니 又何怨이리오 出曰 夫子 不爲也시리러라

자공이 공자가 계신 곳에 들어가서 말하였다. “백이伯夷와 숙제叔齊는 어떠한 사람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옛날의 현인賢人이시다.” “후회하였습니까?” “인仁을 구하여 인仁을 얻었으니, 어찌 후회하였겠는가.”자공이 나와서 말하였다. “선생님께서는 위나라 임금을 돕지 않으실 것이다.”
[James Legge] He went in accordingly, and said, “What sort of men were Po-î and Shû-ch'i?” “They were ancient worthies,” said the Master. “Did they have any repinings because of their course?” The Master again replied, “They sought to act virtuously, and they did so; what was there for them to repine about?” On this, Tsze-kung went out and said, “Our Master is not for him.”
伯夷叔齊 孤竹君之二子 其父將死 遺命立叔齊러니 父卒 叔齊遜伯夷한대 伯夷曰父命也라하고 遂逃去하니 叔齊亦不立而逃之한대 國人 立其中子하니라 其後武王伐紂 夷齊扣馬而諫이러니 武王滅商한대 夷齊恥食周粟하여 去隱于首陽山이라가 遂餓而死하니라 猶悔也 君子居是邦 不非其大夫어든 況其君乎 子貢 不斥衛君하고 而以夷齊爲問이어늘 夫子告之如此하시니 則其不爲衛君 可知矣 蓋伯夷以父命爲尊하고 叔齊以天倫爲重하니 其遜國也 皆求所以合乎天理之正而卽乎人心之安이요 旣而各得其志焉하여는 則視棄其國 猶敝蹝爾 何怨之有리오 若衛輒之據國拒父而唯恐失之 其不可同年而語 明矣니라 ○ 程子曰 伯夷叔齊 遜國而逃하고 諫伐而餓호되 終無怨悔하니 夫子以爲賢이라 知其不與輒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