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子[ㅣ] 曰 予欲無言노라

19.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말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 would prefer not speaking.”
學者多以言語觀聖人하고 而不察其天理流行之實 有不待言而著者 是以 徒得其言하고 而不得其所以言이라 夫子發此以警之하시니라
子貢[이] 曰 子如不言이시면 則小子 何述焉이리잇고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선생께서 만일 말을 하지 않으시면 저희들이 어떻게 도(道)를 전하겠습니까?”
[James Legge] Tsze-kung said, “If you, Master, do not speak, what shall we, your disciples, have to record?”
子貢 正以言語觀聖人者 疑而問之하니라
[ㅣ] 曰 天何言哉시리오 四時[ㅣ] 行焉며 百物[이] 生焉니 天何言哉시리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늘이 무슨 말을 하더냐? 그런데도 사시(四時)가 운행(運行)되고 온갖 물건이 자라난다. 하늘이 무슨 말을 하더냐?”
[James Legge] The Master said, “Does Heaven speak? The four seasons pursue their courses, and all things are continually being produced, but does Heaven say anything?”
四時行, 百物生 莫非天理發見流行之實이니 不待言而可見이라 聖人一動一靜 莫非妙道精義之發이니 亦天而已 豈待言而顯哉리오 此亦開示子貢之切이니 惜乎 其終不喩也 ○ 程子曰 孔子之道 譬如日星之明이로되 猶患門人未能盡曉 曰予欲無言이라하시니 若顔子則便黙識이요 其他 則未免疑問이라 曰 小子何述이리잇고한대 又曰 天何言哉시리오 四時行焉하며 百物 生焉이라하시니 則可謂至明白矣로다 愚按 此與前篇無隱之意 相發하니 學者詳之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