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樊遲 問仁대[ㅣ] 曰 愛人이니라 問知대[ㅣ] 曰 知人이니라

22. 번지(樊遲)가 인(仁)에 대해 묻자,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다.” 지(智)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을 아는 것이다.”
[James Legge] Fan Ch'ih asked about benevolence. The Master said, “It is to love all men.” He asked about knowledge. The Master said, “It is to know all men.”
愛人 仁之施 知人 知之務
樊遲 未達이어늘(이어)

번지(樊遲)가 그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자,
[James Legge] Fan Ch'ih did not immediately understand these answers.
曾氏曰 遲之意 蓋以愛欲其周而知有所擇이라 疑二者之相悖耳니라
[ㅣ] 曰 擧直錯諸枉이면 能使枉者直이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정직한 사람을 들어서 부정한 사람 위에 놓으면 부정한 자로 하여금 곧아지게 할 수 있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Employ the upright and put aside all the crooked; in this way the crooked can be made to be upright.”
擧直錯枉者 知也 使枉者直 則仁矣 如此 則二者不惟不相悖 而反相爲用矣니라
樊遲 退야 見子夏曰 鄕也[ㅣ] 見於夫子而問知니(호니)[ㅣ] 曰 擧直錯諸枉이면 能使枉者直이라시니 何謂也

번지(樊遲)가 물러가서 자하(子夏)를 보고 말하였다. “지난번에 선생님을 뵙고 지(智)에 대해 물었더니, 부자(夫子)께서 ‘정직한 사람을 들어서 부정한 사람 위에 놓으면 부정한 자로 하여금 곧아지게 할 수 있다.’라고 하셨으니, 무슨 말씀인가?”
[James Legge] Fan Ch'ih retired, and, seeing Tsze-hsiâ, he said to him, “A Little while ago, I had an interview with our Master, and asked him about knowledge. He said, 'Employ the upright, and put aside all the crooked;-- in this way, the crooked will be made to be upright.' What did he mean?”
遲以夫子之言으로 專爲知者之事하고 又未達所以能使枉者直之理하니라
子夏[ㅣ] 曰 富哉 言乎여(ㅣ여)

자하(子夏)가 말하였다. “그 말씀이 아주 훌륭하다.
[James Legge] Tsze-hsiâ said, “Truly rich is his saying!
歎其所包者廣하여 不止言知
舜有天下 選於衆샤 擧臯陶시니(신대) 不仁者 遠矣오(며) 湯有天下 選於衆샤 擧伊尹시니(신대) 不仁者 遠矣니라

순(舜)임금이 천하(天下)를 소유하였을 때에 여러 사람 중에서 고요(皐陶)를 등용하니 불인(不仁)한 자들이 멀리 사라졌고, 탕(湯)임금이 천하(天下)를 소유하였을 때에 여러 사람 중에서 이윤(伊尹)을 등용하니 불인(不仁)한 자들이 멀리 사라졌다.”
[James Legge] Shun, being in possession of the kingdom, selected from among all the people, and employed Kâo-yâo, on which all who were devoid of virtue disappeared. T'ang, being in possession of the kingdom, selected from among all the people, and employed Î Yin, and an who were devoid of virtue disappeared.”
伊尹 湯之相也 不仁者遠 言 人皆化而爲仁하여 不見有不仁者하여 若其遠去爾 所謂使枉者直也 子夏蓋有以知夫子之兼仁知而言矣니라 ○ 程子曰 聖人之語 因人而變化하여 雖若有淺近者 而其包含 無所不盡 觀於此章 可見矣 非若他人之言 語近則遺遠하고 語遠則不知近也니라 尹氏曰 學者之問也 不獨欲聞其說이라 又必欲知其方하고 不獨欲知其方이라 又必欲爲其事하니 如樊遲之問仁知也 夫子告之盡矣로되 樊遲未達이라 又問焉이나 而猶未知其何以爲之也러니 及退而問諸子夏然後 有以知之하니 使其未喩 則必將復問矣리라 旣問於師하고 又辨於友하니 當時學者之務實也 如是하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