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子[ㅣ] 曰 古者[애] 言之不出 恥躬之不逮也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옛날에 말을 함부로 하지 않은 것은 실천이 미치지 못함을 부끄러워해서였다.”
[언해] 子ㅣ 샤 古고者쟈애 말을 내디 아니홈은 몸의 밋디 몯홈을 붓그림이니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reason why the ancients did not readily give utterance to their words, was that they feared lest their actions should not come up to them.”
言古者하여 以見今之不然이라 及也 行不及言 可恥之甚이니 古者 所以不出其言 爲此故也니라 ○ 范氏曰 君子之於言也 不得已而後 出之하나니 非言之難이요 而行之難也 人惟其不行也 是以輕言之하니 言之 如其所行하고 行之 如其所言이면 則出諸其口 必不易矣리라
동영상 재생
1 22. 자왈 고자에 언… 259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