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5. 子路 問君子대[ㅣ] 曰 修己以敬이니라 曰 如斯而已乎ㅣ잇가(잇가) 曰 修己以安人이니라 曰 如斯而已乎ㅣ잇가(잇가) 曰 修己以安百姓이니 修己以安百姓(은) 堯舜 其猶病諸시니라(ㅣ러시니라)

45.자로(子路)가 군자(君子)에 대하여 물으니,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군자는 자신을 닦기를 경(敬)으로써 한다.” 자로(子路)가 물었다. “이와 같을 뿐입니까?” “자신을 닦음으로써 남을 편안하게 한다.” “이와 같을 뿐입니까?” “자기를 닦음으로써 백성을 편안하게 해야 하니, 자기를 닦음으로써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것은 요순(堯舜)께서도 오히려 부족하게 여기셨다.”
[James Legge] Tsze-lû asked what constituted the superior man. The Master said, “The cultivation of himself in reverential carefulness.” “And is this all?” said Tsze-lû. “He cultivates himself so as to give rest to others,” was the reply. “And is this all?” again asked Tsze-lû. The Master said, “He cultivates himself so as to give rest to all the people. He cultivates himself so as to give rest to all the people:-- even Yâo and Shun were still solicitous about this.”
修己以敬 夫子之言 至矣盡矣어늘 而子路少之 再以其充積之盛하여 自然及物者 告之하시니 無他道也 人者 對己而言이요 百姓則盡乎人矣 堯舜猶病 言不可以有加於此 以抑子路하여 使反求諸近也시니라 蓋聖人之心 無窮하여 世雖極治이나 豈能必知四海之內 果無一物不得其所哉 堯舜 猶以安百姓爲病이니라 若曰 吾治已足이라하면 則非所以爲聖人矣니라 ○ 程子曰 君子修己以安百姓하고 篤恭而天下平이니 唯上下一於恭敬이면 則天地自位하고 萬物自育하여 氣無不和하여 而四靈畢至矣 體信達順之道 聰明睿知 皆由是出이니 以此事天饗帝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