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宰我[ㅣ] 問曰 仁者 雖告之曰 井有仁焉이라도 其從之也ㅣ로소이다(ㅣ잇가)[ㅣ] 曰 何爲其然也ㅣ리오 君子 可逝也ㅣ언뎡 不可陷也ㅣ며 可欺也ㅣ언뎡 不可罔也ㅣ니라

24.재아(宰我)가 물었다. “인자(仁者)는 어떤 사람이 그에게 우물에 사람이 빠졌다고 말해주면 빠진 사람을 구제(救濟)하고자 하여 따라서 우물에 들어가겠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찌 그렇게 하겠는가? 군자(君子)를 우물까지 가게 할 수는 있으나 빠지게 할 수는 없으며, 이치에 맞는 말로 속일 수는 있으나 터무니없는 말로 속일 수는 없는 것이다.”
[James Legge] Tsâi Wo asked, saying, “A benevolent man, though it be told him, -- ‘There is a man in the well" will go in after him, I suppose.” Confucius said, “Why should he do so? A superior man may be made to go to the well, but he cannot be made to go down into it. He may be imposed upon, but he cannot be fooled.”
劉聘君曰 有仁之仁 當作人이라하니 今從之 謂隨之於井而救之也 宰我信道不篤하여 而憂爲仁之陷害 有此問이라 謂使之往救 謂陷之於井이라 謂誑之以理之所有 謂昧之以理之所無 蓋身在井上이라야 乃可以救井中之人이니 若從之於井이면 則不復能救之矣 此理甚明하여 人所易曉하니 仁者雖切於救人而不私其身이나이나 不應如此之愚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