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蘇軾(2)

당송팔대가문초 소식(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소식(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7. 황로직黃魯直에게 답한 글
蘇黃兩相知處可掬이라
소식蘇軾황정견黃庭堅 두 사람이 서로 알아준 부분이 손에 잡히는 듯하다.
하고 聳然異之하야 以爲非今世之人也라호라
내가 처음 족하足下시문詩文손신로孫莘老와 만난 자리에서 보고 대단히 기이하게 여겨서 지금 세상의 사람이 아니라고 여겼소.
莘老言 此人 人知之者尙少하니 子可謂稱揚其名하라
손신로孫莘老가 말하기를 “이 사람을 알아주는 자가 아직 적으니, 그대가 그 이름을 칭찬하여 드날리라.”고 하였는데,
軾笑曰 此人 如精金美玉하니 不卽人이라도 而人卽之하야 將逃名而不可得이리니
나는 웃으며 말하기를 “이 사람은 정제한 금과 아름다운 옥과 같아서 굳이 사람에게 찾아가지 않더라도 사람들이 찾아올 것이요, 장차 명성을 피하려 해도 될 수 없을 것이니,
何以我稱揚爲리오
어찌 내가 칭찬하여 드날릴 필요가 있겠는가.
然觀其文하야 以求其爲人하면 必輕外物而自重者리니 今之君子 莫能用也라호라
그러나 그 문장을 살펴서 사람됨을 찾아보면 반드시 외물을 경시하고 자중하는 자일 것이니, 지금의 군자가 능히 등용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하였소.
其後於濟南할새 則見足下之詩文愈多하야 而得其爲人益詳하니
그 뒤에 제남濟南에서 이공택李公擇을 방문하였는데 그때 족하의 시문을 더욱 많이 보고 사람됨을 더욱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意其超逸絶塵하야 獨立萬物之表하고 馭風騎氣하야 以與造物者遊하니
생각하건대 ‘인물이 초일超逸하여 속세를 끊어버려 만물의 밖에 우뚝이 서고, 바람을 어거하고 를 타서 조물주와 함께 노는 자이니,
非獨今世之君子所不能用이요 雖如軾之放浪自棄하야 與世闊疎者라도 亦莫得而友也
비단 지금 세상의 군자가 등용하지 못할 뿐만이 아니요, 비록 나와 같이 방랑하여 스스로 버려서 세상과 소활疎闊한 자도 또한 벗삼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여겨졌소.
今者 辱書詞累幅하고 執禮恭甚하야 如見所畏者 何哉
그런데 지금 보내준 서사書詞가 여러 폭이고 를 갖춤이 매우 공손해서 경외하는 자를 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어째서이오?
軾方以此求交於足下라도 而懼其不可得하니 豈意得此於足下乎
나는 막 내가 받은 것을 가지고 족하에게 사귀기를 구하더라도 될 수 없을까 두려운데, 어찌 이것을 족하에게 받으리라고 생각했겠소?
喜愧之懷 殆不可勝이로라
기쁘고 부끄러운 감회를 이루 다 말할 수 없소.
이나 自入夏以來 家人輩更臥病하야 怱怱至今하야 裁答甚緩하니 想未深訝也리라
그러나 여름으로 접어든 이래로 집안사람들이 번갈아 병석에 누워 지금까지 바빠서 답장을 쓴 것이 매우 늦었는데, 생각하건대 심히 의아하게 여기지는 않을 것이라 여겨지오.
託物引類 眞得古詩人之風이나 而軾非其人也
고풍시古風詩 두 편은 사물에 의탁하고 비슷한 것을 이끌어 온 것이 참으로 옛 시인의 풍모를 얻었으나, 나는 이에 해당되는 사람이 아니오.
聊復하야 以爲一笑하노라
애오라지 다시 차운次韻하여 한번 웃게 하는 바이오.
秋暑 不審起居何如
가을 더위에 기거가 어떠하오?
未由會見하니 萬萬以時自重하라
서로 만나볼 길이 없으니, 부디 만만 번 철따라 자중하시오.
역주
역주1 答黃魯直書 : 이 글은 소식이 黃庭堅과 교분을 맺고 처음 보낸 서신으로 元豐 원년(1078)에 쓰여졌다. 黃魯直은 黃庭堅(1045~1105)으로 魯直은 그의 字이며 號는 山谷道人이다. 그는 治平 4년(1067)에 진사로 출사하여 起居舍人 등의 벼슬을 역임하였다. 詩賦의 創新을 주장하고 독특한 시풍을 이루어 江西詩派의 원조가 되었으며 蘇軾과 함께 蘇․黃으로 일컬어진다.
역주2 軾始見足下詩文於孫莘老之坐上 : 孫莘老는 孫覺(1028~1090)으로 高郵軍(現 江西省 高郵縣) 사람인데, 安定先生 胡瑗을 사사하였다. 皇祐 원년(1049)에 진사로 출사하였으며, 熙寧 2년(1069) 知諫院에 제수되었으나, 王安石의 신법에 반대하여 知湖州事로 좌천되었다. 熙寧 5년(1072) 12월 蘇軾은 湖州에 이르러 그의 집에서 처음으로 黃庭堅의 시문을 보게 되었다. 黃庭堅은 孫覺의 사위이다.
역주3 李公擇 : 李常(1027~1090)으로 公擇은 그의 字이며 南康 建昌 사람이다. 저명한 藏書家로 젊었을 때 廬山의 白石僧舍에서 공부하였다. 科擧에 급제하고 나서 藏書 1만 권을 공부하던 집에 기증하고 그곳을 李氏山房이라 이름하였는데, 이에 대해 蘇軾이 지은 記가 名文으로 알려져 《古文眞寶》에 실려 있다. 李常은 黃庭堅의 외삼촌이다.
역주4 古風二首 : 古風은 古體詩를 이른다. 黃庭堅의 《山谷詩集》 제1권에 〈古詩二首 上蘇子瞻〉이란 제목으로 실려 있다.
역주5 次韻 : 남이 지은 시의 韻字를 그대로 써서 짓는 시를 이른다. 여기에서 말한 次韻한 시는 《東坡詩集》 제16권에 〈次韻黃魯直見贈古風二首〉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당송팔대가문초 소식(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