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歐陽脩(2)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오대사五代史》 〈환자전宦者傳〉에 대한
通篇如傾水銀於地 而百孔千竅 無所不入하니 其機員而其情鬯이라
전편이 마치 땅에 수은水銀을 부음에 백천百千 구멍마다 들어가지 못하는 곳이 없는 것과 같으니, 그 기용機用은 원활하고 그 감정은 창통暢通하다.
自古宦者亂人之國 其源深於女禍하니 色而已로되 宦者之害 非一端也
예로부터 환관宦官이 남의 나라를 어지럽히는 것은 그 근원이 여자의 보다 심하니, 여자는 뿐이지만 환관의 해는 한 가지가 아니다.
蓋其用事也近而習하며 其爲心也專而忍이라 能以小善으로 中人之意하고 小信으로 固人之心하야 使人主 必信而親之하야 待其已信然後 懼以禍福而把持之하니
그 일하는 자리가 임금과 가깝고 익숙한 자리이며 그 마음을 쓰는 것이 전일專一하고 참을성이 있는지라, 작은 으로 남의 뜻에 맞도록 하고 작은 믿음으로 남의 마음을 견고히 붙잡아둘 수 있어서, 인주人主로 하여금 반드시 믿어 친애親愛하도록 하여 인주가 이미 자기를 믿기를 기다린 뒤에 화복禍福으로 위협하여 장악한다.
雖有忠臣碩士 列於朝廷이라도 而人主以爲去己疎遠하니 不若起居飲食前後左右之親爲可恃也
따라서 비록 충성스러운 신하와 현능賢能한 선비가 조정에 나열해 있어라도 인주는 자기와 소원疎遠한 사람이니 기거起居하고 음식을 먹을 때 전후좌우前後左右에 가까이 있어 믿을 만한 자들만 못하다고 여긴다.
故前後左右者日益親이면 則忠臣碩士 日益疎하고 而人主之勢 日益孤하니 勢孤則懼禍之心 日益切이라
그러므로 전후좌우에 있는 자들이 날이 갈수록 더욱 친밀해지면 충성스러운 신하와 현능한 선비들은 날이 갈수록 더욱 소원해지고 인주의 형세는 날이 갈수록 더욱 외로워지니, 형세가 외로워지면 를 두려워하는 마음이 날이 갈수록 더욱 절실해진다.
而把持者日益牢하야 安危出其喜怒하고 禍患伏於하니 則嚮之所謂可恃者 乃所以爲患也
따라서 장악하는 것이 날이 갈수록 더욱 견고해져 안위安危가 그들의 희로喜怒에서 나오고 화환禍患이 궁중 안에 숨어 있게 되니, 앞에서 말한 믿을 만하다는 것이 바로 화환이 되는 것이다.
患已深而覺之하야 欲與疎遠之臣으로 圖左右之親近하면 緩之則養禍而益深하고 急之則挾人主以爲質하니 雖有聖智라도 不能與謀
화환禍患이 이미 깊어져서야 알아차려서 소원한 신하들과 더불어 좌우의 친근한 환관宦官들을 도모하고자 하면, 늦출 경우에는 화를 길러서 화가 더욱 깊어지고 서두를 경우에는 인주人主를 끼고 볼모로 삼으니, 비록 큰 지혜가 있더라도 함께 일을 도모할 수 없다.
謀之而不可爲 爲之而不可成이요 至其甚則俱傷而兩敗
도모해도 손을 쓸 수 없으며, 손을 쓰더라도 일을 이룰 수 없고, 심한 경우에 이르러서는 양쪽 다 상처를 입고 양쪽이 다 패망한다.
그러므로 큰 경우에는 나라를 잃고 그다음은 자기의 몸을 잃어, 간사奸詐하고 호강豪强한 자들로 하여금 이를 빌미로 삼아 일어나 그 환관의 종족들을 척결하여 죄다 죽여 천하 사람들의 마음을 후련히 풀고야 말게 한다.
此前史所載宦者之禍常如此者 非一世也
이는 전대의 역사에서 환관의 화를 기록한 것이 늘 이와 같은 것이니, 한 시대만의 일이 아니다.
夫爲人主者 非欲養禍於內而疎忠臣碩士於外하니 蓋其漸積而勢使之然也
대저 인주人主가 된 이는 안으로 를 기르고 밖으로 충성스러운 신하와 현능한 선비를 멀리하고자 하지는 않으니, 대개 점차 쌓여서 형세가 그렇게 되도록 한 것이다.
夫女色之惑 不幸而不悟 則禍斯及矣 使其一悟하면 捽而去之 可也어니와
대저 여색女色에 미혹된 것은 불행히 깨달아 알아차리지 못하면 화가 그제야 닥쳐오니, 한번 깨달아 알아차리기만 하면 적발하여 제거할 수 있다.
宦者之爲禍 雖欲悔悟라도 而勢有不得而去也 是已
그렇지만 환관宦官의 화는 비록 뉘우치고 깨닫더라도 그 형세가 이미 제거할 수 없으니, 소종昭宗의 일이 그러한 경우이다.
故曰 深於女禍者 謂此也 可不戒哉
그러므로 여자의 화보다 심하다고 한 것이 이를 두고 말한 것이니, 경계하지 않아서야 되겠는가.
역주
역주1 五代史宦者傳論 : 《新五代史》 〈宦者傳〉은 後唐 莊宗 때의 宦官 張承業‧張居翰‧馬紹宏 및 明宗 때의 환관 孟漢琼의 행적을 기록한 것이다. 이 글은 장승업‧장거한의 傳 뒷부분에 있는 議論 부분을 節選한 것으로, 그 主旨는 환관이 危害를 끼치는 존재임을 분명히 알리는 데 있다.
역주2 帷闥(유달) : 宮中을 뜻하는 말이다. 帷는 궁중 안에 여인들이 거처하는 곳의 휘장이고, 闥은 궁중의 작은 문이다.
역주3 使姦豪得借以爲資而起……盡殺以快天下之心而後已 : 東漢 靈帝 때 宦官인 張讓, 越忠 등 12명이 中常侍가 되어 제후에 봉해지고 國政을 농단하여 나라가 큰 혼란에 빠졌다. 이들을 十常侍라 한다. 영제가 죽고 少帝가 즉위하자 영제의 처남이요 소제의 외삼촌인 대장군 何進이 司隷校尉 袁紹와 함께 이들을 제거하려고 계획하여 幷州牧으로 있던 董卓을 불렀는데, 동탁이 京師에 이르기 전에 환관들이 하진을 죽였다. 이에 원소가 도성에 쳐들어가서 환관들을 체포하여 죽였다. 그런데 京師에 들어와 난리를 평정하고 자기가 相國이 되어 소제를 폐위하고 何太后를 弑害하고 獻帝를 세웠다. 《三國志 권6 魏書 董卓袁紹傳》
역주4 唐昭宗之事 : 唐 昭宗 光化 4년(900)에 환관 劉季述이 난을 일으켜 천자를 유폐하였다. 天復 원년(901)에 護駕都頭 孫德昭가 유계술을 죽이니, 소종이 복위하였다. 유계술이 죽은 뒤 재상 崔胤이 朱溫(朱全忠)의 군사를 빌려서 환관들을 모두 죽이고자 하였다. 그러자 환관 韓全海가 소종을 劫迫하여 달아나 鳳翔에 이르러 李茂貞에게 의탁하였다. 주온의 군사가 봉상을 포위하니 마침내 성 안에 양식이 떨어졌다. 이무정이 한전해 등 20여 명을 죽이고 화친을 청하였고, 소종은 京師로 돌아올 수 있었다. 경사로 돌아온 뒤에 주온은 환관 700여 명을 죽였고, 당나라의 정권은 이로부터 주온의 손에 들어갔다. 《新五代史 권1》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