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唐宋八大家文抄 歐陽脩(3)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 제왕세차도帝王世次圖에 대한 서문
史記帝王世系 特按이라 故其訛如此
사기史記》에서 제왕帝王세계世系는 다만 《세본世本》만을 상고하였기 때문에 잘못된 것이 이와 같다.
堯舜禹湯文武 此六君子者 可謂顯人矣로되 而後世猶失其傳者 豈非以其遠也哉
우왕禹王탕왕湯王문왕文王무왕武王, 이 여섯 군자는 현인顯人이라고 할 수 있는데, 후세에 오히려 전해지지 않은 것은 어찌 세대가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是故 君子之學 不窮遠以爲能하고 而闕其不知하니 愼所傳以惑世也
이 때문에 군자의 학문은 세대가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을 궁구하여 능사로 삼지 않고 자신이 모르는 것은 빼놓으니, 전하여 혹세무민惑世誣民하는 바를 삼간 것이다.
方孔子時하야 周衰學廢하야 先王之道 不明하고 竝起어늘 孔子患之하야하야 以止紛亂之說하고 而欲其傳之信也
공자孔子가 살던 시대는 나라가 쇠퇴하고 학교가 없어져 선왕先王의 도가 밝아지지 못하고 이단異端의 설이 아울러 일어났는데, 공자孔子가 이를 근심하여 이에 《시경詩經》‧《서경書經》, 사기史記를 수정하여 분란한 설을 종식시키고 전수하는 것들에 대해 신뢰를 주려고 하였다.
故略其遠而詳其近하야 於書 斷自以來하고 著其大事可以爲世法者而已 至於君臣世次하야 皆未嘗道者 以其世遠而愼所不知也
그러므로 세대가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을 간략하게 서술하고 가까이 있는 것을 자세하게 서술하여, 《서경書經》에는 로부터 이후를 잘라내 서술하고 세상에 법이 될 만한 큰일만을 드러냈을 뿐이고, 삼황三皇오제五帝군신君臣세차世次에 이르러서는 모두 말하지 않았던 것은 세대가 멀어서 알지 못하는 바를 삼갔기 때문이다.
孔子旣歿 異端之說 復興하고 周室亦益衰亂이러니 接乎戰國하야 先王之道 中絶이라
공자孔子가 세상을 떠난 뒤에 이단異端의 설이 다시 일어났고 나라 왕실 또한 더욱 쇠란해졌는데, 전국戰國시대로 이어져 나라가 마침내 책을 불태움에 선왕의 도가 중도에 끊어졌다.
漢興久之 詩書稍出而不完이러라
나라가 흥기한 지 오래됨에 《시경詩經》과 《서경書經》이 조금씩 나왔지만 완전하지는 않았다.
當王道中絶之際하야 奇書異說 方充斥而盛行하야 하니 學者旣不備見詩書之詳하야 而習傳盛行之異說이어늘
선왕의 도가 중도에 끊어진 때를 당하여 기이한 서적과 이단의 설이 한창 충만하고 성행하여 그 말이 때때로 도리어 공자의 문도들에게 스스로 가탁하여 당시 사람들로부터 신뢰를 받았으니, 학자들은 이미 《시경詩經》‧《서경書經》의 자세한 내용들을 갖춰 보지 못하고서 성행하던 이단의 설을 익히고 전수하였다.
世無聖人以爲質하야 而不自知其取捨眞僞하고 至有博學好奇之士 務多聞以爲勝者
그런데 세상 사람들은 성인聖人에게 질정을 받을 수 없어서 스스로 진위 여부를 취사선택할 줄 모르고, 심지어는 박학하고 기이한 것을 좋아하는 선비 중에 견문을 넓히는 것으로써 남보다 낫기를 힘쓰는 자가 있기까지 하였다.
於是 盡集諸說而論次하되 初無所擇而惟恐遺之也하니是矣
이에 여러 설을 모두 모아 논정論定하고 편차編次하되 애당초 택정擇定하는 바 없이 오직 빠뜨릴까만 걱정하니,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 같은 책이 이것이다.
以孔子之學으로도 上述前世 止於堯舜하며 著其大略하고 而不道其前이어늘
공자孔子의 학문으로도 위로 전세前世를 서술한 것이 에 그쳤으며, 대략을 저술하고 보다 앞선 시대는 말하지 않았다.
遷遠出孔子之後하야 而乃上述黃帝以來하고 又詳悉其世次하야 其不量力而務勝하니 宜其失之多也로다
그런데 사마천司馬遷공자孔子보다 훨씬 뒤늦게 태어났으면서도 위로 황제黃帝 이후를 서술하고 또 세차世次를 자세하게 기술하여, 자신의 역량을 헤아리지 않고 남보다 낫기를 힘썼으니, 잘못된 곳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遷所作本紀 하니 今依其說圖而考之호리라
사마천司馬遷이 지은 본기本紀는 《대대례기大戴禮記》와 《세본世本》 등의 책에서 나왔으니, 지금 그 설과 그림에 의거하여 상고해보겠다.
는 모두 똑같이 황제黃帝에게서 나왔고, 붕어崩御함에 아래로 4세손世孫에게 전해졌고, 붕어崩御함에 다시 위로 4세조世祖에게 전해졌는데, 는 모두 장수하여 100세를 살았다.
어늘 今以其世次而下之하고
고신高辛에게는 아들이 되니 바로 아버지는 같고 어머니는 다른 형제인데, 지금 세차를 아래에 두었다.
어늘 하고 王季下傳一世而爲文王하고 二世而爲武王하니
그리고 탕왕湯王왕계王季는 같은 세대인데, 탕왕湯王 아래로 16를 전하여 가 되고, 왕계王季 아래로 1를 전하여 문왕文王이 되고 2를 전하여 무왕武王이 된다.
是文王以十五世祖 臣事十五世孫紂하고 而武王以十四世祖 伐十四世孫而代之王이니 何其繆哉
이는 문왕文王이 15세조世祖로 15세손世孫를 신하로 섬긴 것이고, 무왕武王이 14세조世祖로 14세손世孫을 정벌하여 대신 왕이 된 것이니 어쩌면 그리도 잘못되었는가.
嗚呼
아!
堯舜禹湯文武之道 百王之取法也
우왕禹王탕왕湯王문왕文王무왕武王의 도는 모든 왕들이 본받는 것이다.
其盛德大業 見於行事而後世所欲知者 孔子皆已論著之矣
성대한 덕과 큰 사업事業행사行事에 드러나 후세 사람들이 알고 싶어 하는 것들을 공자가 모두 이미 논하여 드러냈다.
其久遠難明之事 後世不必知 不知不害爲君子者 孔子皆不道也
세대가 오래되어 알기 어려운 일은 후세 사람들이 반드시 알 수 없고, 모르더라도 군자가 되는 데 상관없는 것은 공자가 모두 말하지 않았다.
夫孔子所以爲聖人者 其智知所取捨皆如此로다
저 공자가 성인이 된 까닭은 지혜가 취사取捨할 바를 아는 것이 모두 이와 같았기 때문이다.
역주
역주1 : 이 글은 언제 쓴 것인지 알 수 없다. 歐陽脩가 《史記》에 기술되어 있는 帝王들의 世次에 오류가 있다고 생각하여 자신이 직접 世次圖를 그리고 서문을 지은 것이다. 帝王世次圖는 歐陽脩가 《史記》에 기술되어 있는 堯‧舜‧禹王‧湯王‧文王‧武王의 世系圖譜를 참고하여 序文을 쓰고 서문에 의거하여 그린 것이다.
역주2 世本 : 옛날 古書의 이름으로, 모두 15편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黃帝 이후의 諸王이나 諸侯‧卿大夫들의 系譜와 名號 등을 기록한 책이다. 《漢書 권30 藝文志 藝略》
역주3 異端之說 : 儒家와 상반되는 학설을 말한다.
역주4 修正詩書史記 : 《史記》 권47 〈孔子世家〉에는 “옛날에 詩는 3,000여 편이었는데, 孔子가 禮와 義에 관계된 것을 가려 305편으로 정리하고, 三代의 禮를 追迹하여 《書經》을 次序하였으며, 魯나라 역사서를 참고하여 《春秋》를 지었다.”고 되어 있다.
역주5 唐虞 : 唐은 堯를 가리킨다. 堯는 陶에 처음 봉해졌고 또 唐에 봉해졌기 때문에 陶唐氏라고 부르고, 또 唐堯라고도 부른다. 虞는 有虞氏이니 바로 舜이다.
역주6 三皇五帝 : 三皇五帝에 대한 설은 사람마다 각각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伏羲‧神農‧黃帝를 三皇이라 하고, 黃帝‧顓頊‧帝嚳‧堯‧舜을 五帝라 한다.
역주7 秦遂焚書 : 秦 始皇이 李斯의 의견에 따라 博士官 이외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서책을 모두 수거하여 불태워 없앤 일을 말한다. 그때 유생들도 모두 구덩이에 파묻어 죽였다. 《史記 권6 秦始皇本紀》
역주8 其言往往反自託於孔子之徒 以取信於時 : 漢나라 당시에 孔門弟子들의 이름을 가탁하여 당시 사람들에게 자신의 학설을 믿게 한 것을 말하는데, 대표적인 책으로 《大戴禮記》가 있다. 《大戴禮記》는 漢나라 초기에 河間獻王이 공자의 제자 및 후학들이 기록한 131편을 얻은 것을 戴德이 편집하여 85편으로 만든 책이다. 《隋書 권32 經籍志》
역주9 司馬遷之史記 : 《史記》 130편은 위로 黃帝로부터 아래로 武帝 太初年間에 이르기까지 약 3,000년의 역사를 기록하였기 때문에 이렇게 말한 것이다.
역주10 出於大戴禮世本諸書 : 司馬遷의 《史記》 가운데에 五帝‧夏‧殷‧周 등의 本紀에 서술된 제왕의 世次는 《大戴禮記》 〈帝繫〉와 《世本》을 근거로 하여 서술한 것이다.
역주11 堯舜夏商周 皆同出於黃帝 : 《史記》 권1 〈五帝本紀〉에 “堯와 舜은 똑같이 黃帝에게 나왔는데, 堯는 바로 黃帝의 玄孫이니 바로 4世孫이고, 舜은 黃帝의 8世孫이다.”라고 하였으니, 이와 같다면 舜은 바로 堯의 4世族孫이 된다.
역주12 堯之崩也 下傳其四世孫舜 : 《史記》 권1 〈五帝本紀〉에 “帝嚳 高辛은 黃帝의 曾孫이다.”라고 하였고, 또 “帝嚳이 陳鋒氏의 딸에게 장가들어 放勳을 낳았으니 이가 바로 帝堯이다.”라고 하였다. 또 “虞舜은 이름이 重華이다. 重華의 아버지는 瞽瞍이고, 瞽瞍의 아버지는 橋牛이고, 橋牛의 아버지는 句望이고, 句望의 아버지는 敬康이고, 敬康의 아버지는 窮蟬이고, 窮蟬의 아버지는 顓頊이고, 顓頊의 아버지는 昌意이니 舜에 이르러 7세이다.”라고 하였다.
역주13 舜之崩也 復上傳其四世祖禹 : 《史記》 권2 〈夏本紀〉에 “夏禹는 이름이 文命이다. 禹의 아버지는 鯀이고, 鯀의 아버지는 顓頊이고, 顓頊의 아버지는 昌意이고, 昌意의 아버지는 黃帝이니, 禹는 黃帝의 玄孫이고 顓頊의 孫子이다.”라고 하였다.
역주14 稷契(설)於高辛爲子 乃同父異母之兄弟 : 《史記》 권3 〈殷本紀〉에 “殷 契은 어머니가 簡狄인데 有娀氏의 딸로 帝嚳의 둘째 妃가 되었다.”라고 하였고, 같은 책 권4 〈周本紀〉에 “周나라 后稷은 이름이 棄이다. 그의 어머니는 有邰氏의 딸로 이름은 姜源인데, 姜源은 帝嚳의 원래 妃이다.”라고 하였다. 이를 통해 보면 稷과 契은 아버지는 같고 어머니는 다른 형제이다.
역주15 湯與王季同世 : 《史記》 권3 〈殷本紀〉에 “湯의 이름은 天乙인데 이는 바로 契의 13世孫이다.”라고 하였고, 같은 책 권4 〈周本紀〉에 “王季는 바로 稷의 13世孫이다.”라고 하였으니, 湯과 王季는 모두 帝嚳의 14세손이 되므로 同世라고 한 것이다.
역주16 湯下傳十六世而爲紂 : 《史記》 권3 〈殷本紀〉에 “殷나라 제왕들의 世系는 湯, 太乙, 太甲, 沃丁, 小甲, 中丁, 祖乙, 祖丁, 陽甲, 武丁, 祖康, 廩辛, 武乙, 太丁, 乙, 紂이다.”라고 하였으니 紂는 湯의 16世孫이 된다.

당송팔대가문초 구양수(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