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齊宣王 問曰 文王之囿 方七十里라니 有諸잇가 孟子 對曰 於傳[에] 有之니이다

2. 제나라 선왕이 물었다. “문왕(文王)의 동산이 사방 70리였다고 하는데, 그렇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옛 책에 그런 말이 있습니다.”
[James Legge] The king Hsüan of Ch'î asked, 'Was it so, that the park of king Wan contained seventy square lî?' Mencius replied, 'It is so in the records.'
集註
囿者 蕃育鳥獸之所 古者 四時之田 皆於農隙 以講武事이나 不欲馳騖於稼穡場圃之中이라 度閒曠之地여 以爲囿이나 文王七十里之囿 其亦三分天下有其二之後也與인저 謂古書
曰 若是其大乎ㅣ잇가(잇가) 曰 民[이] 猶以爲小也ㅣ니이다(ㅣ러니이다) 曰 寡人之囿 方四十里로[이] 猶以爲大 何也잇고 曰 文王之囿 方七十里 芻蕘者 往焉며 雉兎者 往焉야 與民同之시니(어니)[이] 以爲小 不亦宜乎ㅣ잇가(잇가)

“그렇게 컸습니까?” “백성들은 오히려 작다고 여겼습니다.” “과인의 동산은 사방 40리에 불과한데도 백성들이 오히려 크다고 여기는 것은 어째서입니까?” “문왕의 동산은 사방 70리였으나 꼴 베고 나무하는 자들도 그곳에 가며, 꿩을 잡고 토끼를 잡는 자들도 그곳에 가서 백성과 함께 동산을 이용하셨으니, 백성들이 작다고 여기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James Legge] 'Was it so large as that?' exclaimed the king. 'The people,' said Mencius, 'still looked on it as small.' The king added, 'My park contains only forty square lî, and the people still look on it as large. How is this?' 'The park of king Wan,' was the reply, 'contained seventy square lî, but the grass-cutters and fuel-gatherers had the privilege of entrance into it; so also had the catchers of pheasants and hares. He shared it with the people, and was it not with reason that they looked on it as small?
集註
草也 薪也
始至於境야 問國之大禁(고) 然後[에] 敢入호니 聞郊關之內 有囿 方四十里예(오) 殺其麋鹿者(ㅣ) 如殺人之罪라니 則是方四十里 爲阱於國中이니(이어니)[이] 以爲大 不亦宜乎ㅣ잇가(잇가)

신(臣)이 처음 국경에 이르러 제나라에서 크게 금하는 일이 무엇인지 물은 뒤에야 감히 들어왔습니다. 신이 그때 들으니, 교외의 관문(關門) 안에 사방 40리 되는 동산이 있는데, 동산의 사슴을 죽인 자를 살인죄(殺人罪)와 똑같이 처벌한다고 하였습니다. 정말 그렇다면 이는 나라 가운데에 사방 40리 되는 함정을 만들어놓은 것이니, 백성들이 크다고 여기는 것이 또한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James Legge] When I first arrived at the borders of your kingdom, I inquired about the great prohibitory regulations, before I would venture to enter it; and I heard, that inside the barrier-gates there was a park of forty square lî, and that he who killed a deer in it, was held guilty of the same crime as if he had killed a man.-- Thus those forty square lî are a pitfall in the middle of the kingdom. Is it not with reason that the people look upon them as large?'
集註
入國而問禁이라 國外百里爲郊 郊外有關이라 坎地以陷獸者 言陷民於死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