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孟子[ㅣ] 曰 魚 我所欲也ㅣ며 熊掌 亦我所欲也ㅣ언마(ㅣ니) 二者를() 不可得兼인댄(이어든) 舍魚而取熊掌者也ㅣ로리라 生亦我所欲也ㅣ며 義亦我所欲也ㅣ언마(ㅣ니) 二者 不可得兼인댄(이어든) 舍生而取義者也ㅣ로리라

10.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생선 요리도 내가 먹고 싶어 하는 것이고, 곰발바닥 요리도 내가 먹고 싶어 하는 것이지만,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먹을 수 없다면, 생선 요리를 버리고 곰발바닥 요리를 취하겠다. 사는 것도 내가 원하는 바이고 의(義)도 내가 원하는 바이지만, 이 두 가지를 동시에 가질 수 없다면, 사는 것을 버리고 의를 취하겠다[舍生取義].
[언해] 孟子ㅣ 샤 魚어도 내 欲욕 배며 熊掌도  내 欲욕 배언마 者쟈 可가히 시러곰 兼겸티 몯띤댄 魚어舍 샤고 熊掌을 取호리라 生도  내 欲욕 배며 義의도  내 欲욕 배언마 二者쟈 可가히 시러곰 兼겸티 몯띤댄 生을 舍샤고 義의 取호리라
[James Legge] Mencius said, 'I like fish, and I also like bear's paws. If I cannot have the two together, I will let the fish go, and take the bear's paws. So, I like life, and I also like righteousness. If I cannot keep the two together, I will let life go, and choose righteousness.
集註
魚與熊掌 皆美味로되 而熊掌尤美也
生亦我所欲이언마 所欲 有甚於生者ㅣ라[로] 不爲苟得也며 死亦我所惡ㅣ언마 所惡 有甚於死者ㅣ라[로] 患有所不辟(避)也ㅣ니라

사는 것도 내가 원하는 바이지만, 사는 것보다 더 간절히 원하는 것이 있다. 그러므로 삶을 구차히 얻으려고 하지 않는 것이다. 죽음도 내가 싫어하는 바이지만 죽음보다 더 싫어하는 것이 있다. 그러므로 환난(患難)을 피하지 않는 것이다.
[언해] 生도  내 欲욕 배언마 欲욕 배 生애셔 甚심홈이 인디라 故고로 苟구챠히 得득디 아니며 死도  내 惡오 배언마 惡오 배 死애셔 甚심홈이 인디라 故고로 患환을 辟피티 아닐 빼 인니라
[James Legge] 'I like life indeed, but there is that which I like more than life, and therefore, I will not seek to possess it by any improper ways. I dislike death indeed, but there is that which I dislike more than death, and therefore there are occasions when I will not avoid danger.
集註
釋所以舍生取義之意 得生也 欲生惡死者 雖衆人利害之常情이나 而欲惡有甚於生死者 乃秉彝義理之良心이라 是以 欲生而不爲苟得고 惡死而有所不避也니라
如使人之所欲 莫甚於生이면 則凡可以得生者를() 何不用也ㅣ며(며) 使人之所惡 莫甚於死者ㅣ면 則凡可以辟患者를() 何不爲也ㅣ리오

만약 사람이 원하는 것 중에 사는 것보다 더 간절히 원하는 것이 없다면, 삶을 얻을 수 있는 경우에 있어서는 무슨 방법인들 쓰지 않겠으며, 만약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 중에 죽는 것보다 더 싫어하는 것이 없다면, 환난을 피할 수 있는 경우에 무슨 짓인들 하지 않겠는가?
[언해] 만일 여곰 人의 欲욕 배 生애셔 甚심홈이 업면 곧 믈읫 可가히  生을 得득 者쟈를 므서슬 디 아니며 여곰 人의 惡오 배 死애셔 甚심홈이 업면 곧 믈읫 可가히  患환을 辟피 者쟈를 므서슬 디 아니리오
[James Legge] 'If among the things which man likes there were nothing which he liked more than life, why should he not use every means by which he could preserve it? If among the things which man dislikes there were nothing which he disliked more than death, why should he not do everything by which he could avoid danger?
集註
設使人無秉彝之良心고 而但有利害之私情이면 則凡可以偸生免死者 皆將不顧禮義而爲之矣리라
由是 則生而有不用也며(ㅣ며) 由是 則可以辟患而有不爲也ㅣ니라

사는 것보다 더 간절히 원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살 수 있는데도 그 방법을 쓰지 않는 경우가 있다. 죽는 것보다 더 싫어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화(禍)를 피할 수 있는데도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언해] 이 由유야 논디라 곧 生 꺼시라도 디 아님이 이시며 이 由유야 논디라 곧 可가히  患환을 辟피 꺼시라도 디 아님이 인니라
[James Legge] 'There are cases when men by a certain course might preserve life, and they do not employ it; when by certain things they might avoid danger, and they will not do them.
集註
由其必有秉彝之良心이라 是以 其能舍生取義如此니라
是故[로] 所欲 有甚於生者며 所惡 有甚於死者니 非獨賢者[ㅣ] 有是心也ㅣ라 人皆有之언마(어니와) 賢者 能勿喪耳니라

그러므로 사람에게는 사는 것보다 더 간절히 원하는 것이 있으며, 죽는 것보다 더 싫어하는 것이 있다. 오직 현자(賢者)만이 이러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면 누구나 다 이러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만, 현자는 이것을 잃어버리지 않을 수 있을 뿐이다.
[언해] 이런 故고로 欲욕 배 生애셔 甚심 者쟈ㅣ 이시며 惡오 배 死애셔 甚심 者쟈ㅣ 이시니 호올로 賢현者쟈ㅣ 이 心심을 둔논 주리 아니라 人이 다 둣건마 賢현者쟈 能히 喪티 아닐 니라
[James Legge] 'Therefore, men have that which they like more than life, and that which they dislike more than death. They are not men of distinguished talents and virtue only who have this mental nature. All men have it; what belongs to such men is simply that they do not lose it.
集註
羞惡之心 人皆有之로되 但衆人 汩於利欲而忘之고 惟賢者 能存之而不喪耳니라
一簞食[와] 一豆羹 得之則生고 弗得則死ㅣ라도 嘑爾而與之 行道之人 弗受며 蹴爾而與之 乞人 不屑也ㅣ니라

밥 한 그릇과 국 한 그릇[一簞食一豆羹]을 얻으면 살고 얻지 못하면 죽더라도, 혀를 차고 꾸짖으면서 주면 길 가는 사람도 받지 않으며, 발로 차서 주면 걸인(乞人)도 달갑게 여기지 않는다.
[언해]  簞단ㅅ 食와  豆두ㅅ 羹을 得득면 生고 得득디 몯면 死띠라도 嘑호야 與여면 道도에 行 人도 受슈티 아니며蹴 츅야 與여면 乞걸 人도 屑셜히 아니 너기니라
[James Legge] 'Here are a small basket of rice and a platter of soup, and the case is one in which the getting them will preserve life, and the want of them will be death;-- if they are offered with an insulting voice, even a tramper will not receive them, or if you first tread upon them, even a beggar will not stoop to take them.
集註
木器也 咄啐(돌쵀)之貌 行道之人 路中凡人也 踐踏也 乞人 丐乞之人也 不屑 不以爲潔也 言 雖欲食之急이라도 而猶惡無禮여 有寧死而不食者니 是其羞惡之本心이니 欲惡有甚於生死者 人皆有之也
萬鍾(은) 則不辨禮義而受之니 萬鍾 於我何加焉이리오 爲宮室之美[와] 妻妾之奉[과] 所識窮乏者[ㅣ] 得我與뎌

그런데 만종(萬鍾)의 많은 녹(祿)은 예의(禮義)를 분별하지 않고 받으니, 만종의 녹이 나에게 무슨 보탬이 있는가? 호화스러운 집과 나를 받들어줄 처첩(妻妾)과, 내가 알고 있는 궁핍한 자들이 나의 은혜를 고맙게 여기게 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언해] 萬만鍾이면 禮례義의 辨변티 아니고 受슈니 萬만鍾이 내게 므스거시 더으리오 宮궁室실의 美미와 妻쳐妾쳡의 奉봉과 識식 밧 窮乏핍 者쟈ㅣ 나 得득홈을 위얀뎌
[James Legge] 'And yet a man will accept of ten thousand chung, without any consideration of propriety or righteousness. What can the ten thousand chung add to him? When he takes them, is it not that he may obtain beautiful mansions, that he may secure the services of wives and concubines, or that the poor and needy of his acquaintance may be helped by him?
集註
萬鍾於我何加 言於我身 無所增益也 所識窮乏者得我 謂所知識之窮乏者 感我之惠也 上言人皆有羞惡之心고 此言衆人所以喪之 由此三者니 蓋理義之心 雖曰固有 而物欲之蔽 亦人所易昏也니라
鄕(曏)爲身 死而不受ㅣ라가 今爲宮室之美야 爲之며 鄕爲身 死而不受ㅣ라가 今爲妻妾之奉야 爲之며 鄕爲身[앤] 死而不受ㅣ라가 今爲所識窮乏者[ㅣ] 得我而爲之니(니) 是亦不可以已乎 此之謂失其本心이니라

전에 자신을 위해서는 죽어도 받지 않다가 이제 호화로운 집을 위해서는 받으며, 전에 자신을 위해서는 죽어도 받지 않다가 이제 처첩이 받들어주는 것을 위해서는 받으며, 전에 자신을 위해서는 죽어도 받지 않다가 이제 내가 알고 있는 궁핍한 자가 나의 은혜를 고맙게 여기게 하기 위해서는 받으니, 이것 또한 그만둘 수 없는가? 이것을 일러 ‘그 본래의 마음을 잃었다.’고 하는 것이다.”
[언해] 鄕애 身신을 爲위홈앤 死야도 受슈티 아니다가 今금앤 宮궁室실의 美미홈을 爲위야 며 鄕애 身신을 爲위홈앤 死야도 受슈티 아니다가 금今앤 妻쳐妾쳡의奉을 爲위야 며 鄕애 身신을 爲위홈앤 死야도 受슈티 아니다가 今금앤 識식 밧 窮乏핍 者쟈ㅣ 나 得득홈을 위야 니 이  可가히  마디 몯 껏가 이 닐온 그 本본心심을 失실홈이니라
[James Legge] 'In the former case the offered bounty was not received, though it would have saved from death, and now the emolument is taken for the sake of beautiful mansions. The bounty that would have preserved from death was not received, and the emolument is taken to get the service of wives and concubines. The bounty that would have saved from death was not received, and the emolument is taken that one's poor and needy acquaintance may be helped by him. Was it then not possible likewise to decline this? This is a case of what is called-- "Losing the proper nature of one's mind."'
集註
言 三者 身外之物이니 其得失 比生死爲甚輕이어늘 鄕爲身 死猶不肯受嘑蹴之食이라가 今乃爲此三者여 而受無禮義之萬鍾니 是豈不可以止乎 本心 謂羞惡之心이라○ 此章 言 羞惡之心 人所固有언마는 或能決死生於危迫之際로되 而不免計豐約於宴安之時 是以 君子不可頃刻而不省察於斯焉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