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徐子[ㅣ] 曰 仲尼 亟稱於水曰 水哉水哉여시니 何取於水也ㅣ시니잇고

18. 맹자의 제자 서자(徐子)가 말하였다. “중니(仲尼)께서 자주 물을 일컬어 말씀하시기를 ‘물이여, 물이여!’ 하셨으니, 물의 어떤 점을 높이 사신 것입니까?”
[언해] 徐셔子ㅣ 오 仲中尼니ㅣ 조 水슈에 稱야 샤 水슈여 水슈여 시니 므서슬 水슈에 取시니잇고
[James Legge] The disciple Hsü said, 'Chung-nî often praised water, saying, "0 water! 0 water!" What did he find in water to praise?'
集註
數也 水哉水哉 歎美之辭
孟子[ㅣ] 曰 原泉[이] 混混야 不舍晝夜야 盈科而後[에]야 放乎四海니 有本者[ㅣ] 如是 是之取爾시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근원이 좋은 물은 철철 넘쳐서 밤낮으로 쉬지 않고 흘러[不舍晝夜], 구덩이를 만나면 구덩이를 채운 뒤에 앞으로 나아가[盈科而後進] 사해(四海)에까지 이른다네. 근원이 있는 것은 이와 같으니, 이 점을 높이 사신 것일세.
[언해] 孟子ㅣ 샤 原원泉쳔이 混혼混혼야 晝듀夜야를 舍샤티 아니야 科과에 盈 後후에 進진야 四海예 放니 本본이 인 者쟈ㅣ 이 디라 이를 取시니라
[James Legge] Mencius replied, 'There is a spring of water; how it gushes out! It rests not day nor night. It fills up every hole, and then advances, flowing onto the four seas. Such is water having a spring! It was this which he found in it to praise.
集註
原泉 有原之水也 混混 湧出之貌 不舍晝夜 言常出不竭也 滿也 坎也 言其進以漸也 至也 言 水有原本여 不已而漸進여 以至于海니 如人有實行이면 則亦不已而漸進여 以至于極也니라
苟爲無本이면 七八月之間 雨集야 溝澮[ㅣ] 皆盈이나(나) 其涸也() 可立而待也ㅣ니[로] 聲聞過情 君子[ㅣ] 恥之니라

만일 근본이 없다면 7, 8월 사이에는 빗물이 모여서 도랑이 모두 가득차지만, 그것이 마르는 것은 서서도 기다릴 수 있네. 그러므로 명성이 실제보다 지나치는 것을 군자는 부끄러워하네.”
[언해] 진실로 本본이 업스면 七칠八팔月월ㅅ 間간에 雨우ㅣ 集집야 溝구와 澮회ㅣ 다 盈나 그 涸확욤 可가히 셔셔 기들올 꺼시니故고로 聲聞문이 情에 過과욤을 君군子ㅣ 恥티니라
[James Legge] 'But suppose that the water has no spring.-- In the seventh and eighth when the rain falls abundantly, the channels in the fields are all filled, but their being dried up again may be expected in a short time. So a superior man is ashamed of a reputation beyond his merits.'
集註
聚也 田間水道也 乾也 如人無實行而暴得虛譽 不能長久也 聲聞 名譽也 實也 恥者 恥其無實而將不繼也 林氏曰 徐子之爲人 必有躐等干譽之病이라 孟子以是答之시니라 ○ 鄒氏曰 孔子之稱水 其旨微矣어늘 孟子獨取此者 自徐子之所急者 言之也 孔子嘗以聞達 告子張矣시니 達者 有本之謂也 則無本之謂也 然則學者其可以不務本乎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