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萬章 問曰 人[이] 有言호 伊尹 以割烹要湯이라니 有諸잇가

7. 만장이 여쭈었다. “사람들이 말하기를 ‘이윤이 요리하는 재주를 가지고 탕임금께 등용해주기를 요구하였다.’ 하니, 그러한 일이 있습니까?”
[James Legge] Wan Chang asked Mencius, saying, 'People say that Î Yin sought an introduction to T'ang by his knowledge of cookery. Was it so?'
集註
求也 按史記컨대 伊尹 欲行道以致君而無由여 乃爲有莘氏之媵臣여 負鼎俎고 以滋味說여 致於王道라하니 蓋戰國時 有爲此說者니라
孟子[ㅣ] 曰 否ㅣ라 不然니라(다) 伊尹 耕於有莘之野(야) 而樂堯舜之道焉야(고) 非其義也ㅣ며 非其道也ㅣ어든(ㅣ면) 祿之以天下ㅣ라도 弗顧也며 繫馬千駟ㅣ라도 弗視也고(며) 非其義也ㅣ며 非其道也ㅣ어든(ㅣ면) 一介[를] 不以與人며 一介[를] 不以取諸人니라(이러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닐세. 그렇지 않네. 이윤은 유신(有莘)의 들에서 밭을 갈면서 요순의 도를 좋아하였네. 그리하여 의(義)가 아니고 도(道)가 아니면 천하를 녹으로 준다 하더라도 돌아보지 않았고, 말 4천 마리를 매어놓아도 보지 않았으며, 의가 아니고 도가 아니면 지푸라기 하나도 남에게 주지 않았고, 지푸라기 하나도 남에게서 취하지 않았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No, it was not so. Î Yin was a farmer in the lands of the prince of Hsin, delighting in the principles of Yâo and Shun. In any matter contrary to the righteousness which they prescribed, or contrary to their principles, though he had been offered the throne, he would not have regarded it; though there had been yoked for him a thousand teams of horses, he would not have looked at them. In any matter contrary to the righteousness which they prescribed, or contrary to their principles, he would neither have given nor taken a single straw.
集註
國名이라 樂堯舜之道者 誦其詩고 讀其書여 而欣慕愛樂之也 四匹也 與草芥之芥니 言其辭受取與 無大無細 一以道義而不苟也
使人以幣聘之신대 囂囂然曰 我(ㅣ) 何以湯之聘幣爲哉리오(ㅣ) 豈若處畎畝之中야 由是以樂堯舜之道哉리오(리오더니)

탕임금께서 사람을 시켜 폐백을 보내어 이윤을 초빙하시자, 아무 욕심 없이 말하기를 ‘내가 탕임금의 초빙하는 폐백을 받아서 무엇하겠는가? 내가 밭이랑 가운데서 농사지으면서 이대로 요순의 도를 즐기는 것만 하겠는가?’ 하였네.
[James Legge] 'T'ang sent persons with presents of silk to entreat him to enter his service. With an air of indifference and self-satisfaction he said, "What can I do with those silks with which T'ang invites me? Is it not best for me to abide in the channelled fields, and so delight myself with the principles of Yâo and Shun?"
集註
囂囂 無欲自得之貌
三使往聘之신대 旣而[오] 幡然改曰 與我[ㅣ] 處畎畝之中야 由是以樂堯舜之道로(론)(ㅣ) 豈若使是君[으로] 爲堯舜之君哉(ㅣ) 豈若使是民[으로] 爲堯舜之民哉(ㅣ) 豈若於吾身 親見之哉리오

탕임금께서 세 번이나 사람을 보내서 초빙하시자, 이윽고 마음을 바꾸며 말하기를 ‘내가 밭이랑 가운데서 농사지으면서 이대로 요순의 도를 즐기는 것이, 내 어찌 이 임금으로 하여금 요순과 같은 훌륭한 임금이 되게 하는 것만 하겠으며, 내 어찌 이 백성으로 하여금 요순과 같은 훌륭한 임금의 백성이 되게 하는 것만 하겠으며, 내 어찌 그렇게 되는 것을 내 몸에서 직접 보는 것만 하겠는가?
[James Legge] 'T'ang thrice sent messengers to invite him. After this, with the change of resolution displayed in his countenance, he spoke in a different style,-- "Instead of abiding in the channelled fields and thereby delighting myself with the principles of Yâo and Shun, had I not better make this prince a prince like Yâo or Shun, and this people like the people of Yâo or Shun ? Had I not better in my own person see these things for myself?
集註
幡然 變動之貌 於吾身親見之 言 於我之身 親見其道之行이요 不徒誦說向慕之而已也
天之生此民也(ㅣ) 使先知[로] 覺後知며 使先覺[으로] 覺後覺也ㅣ시니 天民之先覺者也ㅣ로다(ㅣ라) 予將以斯道[로] 覺斯民也ㅣ니 非予[ㅣ] 覺之 而誰也ㅣ리오

하늘이 이 백성을 낼 때에 먼저 아는 사람으로 하여금 나중에 아는 사람을 깨우치게 하고, 먼저 깨달은 자로 하여금 나중에 깨닫는 자를 깨우치게 하였다. 나는 하늘이 낸 백성 중에 먼저 깨달은 자이니, 내 장차 이 도로써 이 백성들을 깨우칠 것이다. 내가 이들을 깨우치지 않는다면 그 누가 깨우치겠는가?’ 하였네.
[James Legge] '"Heaven's plan in the production of mankind is this:-- that they who are first informed should instruct those who are later in being informed, and they who first apprehend principles should instruct those who are slower to do so. I am one of Heaven's people who have first apprehended;-- I will take these principles and instruct this people in them. If I do not instruct them, who will do so?"
集註
此亦伊尹之言也 謂識其事之所當然이요 謂悟其理之所以然이라 覺後知後覺 如呼寐者而使之寤也 言天使者 天理當然여 若使之也 程子曰 予天民之先覺 謂我乃天生此民中 盡得民道而先覺者也 旣爲先覺之民인댄 豈可不覺其未覺者리오 及彼之覺여는 亦非分我所有以予之也 皆彼自有此理어늘 我但能覺之而已니라
思天下之民[이] 匹夫匹婦 有不被堯舜之澤者ㅣ어든(호) 若己[ㅣ] 而內(納)之溝中니 其自任以天下之重 如此ㅣ라[로] 就湯而說야 以伐夏救民니라

천하의 백성들 가운데 필부필부(匹夫匹婦)라도 요순의 혜택을 입지 못하는 자가 있으면, 마치 자신이 그들을 도랑 가운데로 밀어넣은 것처럼 여겼네. 그가 천하의 중책을 자신의 임무로 여김이 이와 같았기 때문에 탕임금께 나아가 설득하여 하나라를 정벌하고 백성을 구제한 것이네.
[James Legge] 'He thought that among all the people of the kingdom, even the private men and women, if there were any who did not enjoy such benefits as Yâo and Shun conferred, it was as if he himself pushed them into a ditch. He took upon himself the heavy charge of the kingdom in this way, and therefore he went to T'ang, and pressed upon him the subject of attacking Hsiâ and saving the people.
集註
書曰 昔先正保衡 作我先王여 曰 予弗克俾厥后爲堯舜이면 其心愧恥 若撻于市며 一夫不獲이어든 則曰 時予之辜라하니 孟子之言 蓋取諸此시니라 是時 夏桀 無道여 暴虐其民이라 欲使湯伐夏以救之니라 徐氏曰 伊尹 樂堯舜之道로되 堯舜揖遜이어늘 而伊尹 說湯以伐夏者 時之不同이니 義則一也니라
[ㅣ] 未聞枉己而正人者也ㅣ로니 況辱己以正天下者乎아(녀) 聖人之行 不同也ㅣ라(야) 或遠, 或近며 或去, 或不去ㅣ나(나) 潔其身而已矣니라

나는 자신을 굽히고서 남을 바로잡는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으니, 하물며 자신을 욕되게 하면서 천하를 바로잡는 것에 있어서이겠는가? 성인(聖人)의 행동은 똑같지 않아서, 혹은 멀리 떠나 은둔하기도 하고, 혹은 벼슬하여 군주 가까이 있기도 하며, 혹은 떠나기도 하고, 혹은 떠나지 않기도 하지만, 귀결되는 점은 자신을 깨끗이 하는 것일 뿐이네.
[James Legge] 'I have not heard of one who bent himself, and at the same time made others straight;-- how much less could one disgrace himself, and thereby rectify the whole kingdom? The actions of the sages have been different. Some have kept remote from court, and some have drawn near to it; some have left their offices, and some have not done so:-- that to which those different courses all agree is simply the keeping of their persons pure.
集註
辱己 甚於枉己고 正天下 難於正人니 若伊尹 以割烹要湯이면 辱己甚矣 何以正天下乎리오 謂隱遁也 謂仕近君也 言 聖人之行 雖不必同이나이나 其要歸 在潔其身而已 伊尹 豈肯以割烹要湯哉리오
[] 聞其以堯舜之道[로] 要湯이오 未聞以割烹也케라

나는 요순의 도를 가지고 탕임금께 등용해주기를 요구했다는 말은 들었지만, 요리하는 재주를 가지고 그렇게 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하였네.
[James Legge] 'I have heard that Î Yin sought an introduction to T'ang by the doctrines of Yâo and Shun. I have not heard that he did so by his knowledge of cookery.
集註
林氏曰 以堯舜之道要湯者 非實以是要之也 道在此而湯之聘自來耳 猶子貢言 夫子之求之 異乎人之求之也 愚謂 此語 亦猶前章所論父不得而子之意니라
伊訓 曰 天誅造攻[을] 自牧宮(은) 朕載自亳이라니라(일라니라)

《서경》 〈이훈(伊訓)〉에 이르기를 ‘하늘의 벌이 폭군 걸왕의 목궁(牧宮)에 처음 내려진 것은 군대를 동원하여 토벌하는 날에 처음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나 이윤이 박읍(亳邑)에서 일할 때부터 시작되었다.’ 하였네.”
[James Legge] 'In the "Instructions of Î," it is said, "Heaven destroying Chieh commenced attacking him in the palace of Mû. I commenced in Po."'
集註
伊訓 商書篇名이니 孟子引以證伐夏救民之事也 今書 牧宮 作鳴條니라 造, 載 皆始也 伊尹 言 始攻桀無道 由我始其事於亳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