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孟子[ㅣ] 曰 中也 養不中며 才也 養不才[로] 人樂有賢父兄也ㅣ니 如中也 棄不中며 才也 棄不才 則賢不肖之相去 其間[이] 不能以寸이니라(이리라)

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중용(中庸)의 도를 실천하는 자가 중용의 도를 실천하지 못하는 자를 길러주며, 재주 있는 자가 재주 없는 자를 길러주기 때문에, 사람들이 현명한 부형(父兄)이 계신 것을 즐거워하는 것이다. 만일 중용의 도를 실천하는 자가 중용의 도를 실천하지 못하는 자를 길러주지 않고 버리며, 재주 있는 자가 재주 없는 자를 길러주지 않고 버린다면, 현명한 자와 그렇지 못한 자의 차이가 한 치도 못 될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ose who keep the Mean, train up those who do not, and those who have abilities, train up those who have not, and hence men rejoice in having fathers and elder brothers who are possessed of virtue and talent. If they who keep the Mean spurn those who do not, and they who have abilities spurn those who have not, then the space between them-- those so gifted and the ungifted-- will not admit an inch.'
集註
無過不及之謂中이요 足以有爲之謂才 謂涵育薰陶여 俟其自化也 謂中而才者也 樂有賢父兄者 樂其終能成己也 爲父兄者 若以子弟之不賢으로 遂遽絶之而不能敎 則吾亦過中而不才矣 其相去之間 能幾何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