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孟子[ㅣ] 曰 五霸者 三王之罪人也ㅣ오 今之諸侯 五霸之罪人也ㅣ오 今之大夫 今之諸侯之罪人也ㅣ니라

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제후 중 강자인 오패(五霸)는 삼왕(三王)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고, 지금의 제후들은 오패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고, 지금의 대부들은 지금의 제후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five chiefs of the princes were sinners against the three kings. The princes of the present day are sinners against the five chiefs. The Great officers of the present day are sinners against the princes.
集註
趙氏曰 五霸 齊桓, 晉文, 秦穆, 宋襄, 楚莊也 三王 夏禹, 商湯, 周文武也니라 丁氏曰 夏昆吾 商大彭, 豕韋 周齊桓, 晉文 謂之五霸라하니라
天子[ㅣ] 適諸侯曰巡狩ㅣ오 諸侯[ㅣ] 朝於天子曰述職이니 春省耕而補不足며 秋省斂而助不給니 入其疆니(애) 土地辟며 田野治며 養老尊賢며 俊傑[이] 在位(면) 則有慶이니 慶以地고 入其疆니(애) 土地荒蕪며 遺老失賢며 掊克[이] 在位(면) 則有讓이니(이라) 一不朝則貶其爵고 再不朝則削其地고 三不朝則六師[로] 移之니 是故[로] 天子 討而不伐고 諸侯 伐而不討니(ㅣ니) 五霸者 摟諸侯[야] 以伐諸侯者也ㅣ라[로] 曰 五霸者 三王之罪人也ㅣ니라(ㅣ라노라)

천자가 제후 나라에 가는 것을 ‘순수(巡狩)’라 하고, 제후가 천자에게 조회하는 것을 ‘술직(述職)’이라 하니, 순수를 함으로써 봄에는 밭가는 것을 살펴서 부족한 것을 보충해주고, 가을에는 수확하는 상태를 살펴 넉넉하지 못한 것을 도와준다. 천자가 제후의 국경 안에 들어갔을 때 토지가 잘 개간되고 들이 잘 다스려졌으며, 노인을 봉양하고 현자(賢者)를 높이며 우수한 인재가 벼슬자리에 있으면 상을 주는데 땅으로 상을 주고, 천자가 제후의 국경 안에 들어갔을 때 토지가 황폐하고 노인을 버리고 현자가 등용되지 못하며 세금을 가혹하게 거두는 자들이 벼슬자리에 있으면 꾸짖음이 있다. 제후가 한 번 조회 오지 않으면 그 관작(官爵)을 강등(降等)하고, 두 번 조회 오지 않으면 그 국토를 삭감하고, 세 번 조회 오지 않으면 천자의 군대를 동원하여 임금을 바꿔버린다. 그러므로 천자는 죄를 성토(聲討)만 하고 정벌(征伐)은 하지 않으며, 제후는 정벌만 하고 성토는 하지 않는다. 그런데 오패는 제후를 이끌고 제후를 정벌하였다. 그러므로 내가 ‘오패는 삼왕(三王)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라고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The sovereign visited the princes, which was called "A tour of Inspection." The princes attended at the court of the sovereign, which was called "Giving a report of office." It was a custom in the spring to examine the ploughing, and supply any deficiency of seed; and in autumn to examine the reaping, and assist where there was a deficiency of the crop. When the sovereign entered the boundaries of a State, if the new ground was being reclaimed, and the old fields well cultivated; if the old were nourished and the worthy honoured; and if men of distinguished talents were placed in office: then the prince was rewarded,-- rewarded with an addition to his territory. On the other hand, if, on entering a State, the ground was found left wild or overrun with weeds; if the old were neglected and the worthy unhonoured; and if the offices were filled with hard taxgatherers: then the prince was reprimanded. If a prince once omitted his attendance at court, he was punished by degradation of rank; if he did so a second time, be was deprived of a portion of his territory; if he did so a third time, the royal forces were set in motion, and he was removed from his government. Thus the sovereign commanded the punishment, but did not himself inflict it, while the princes inflicted the punishment, but did not command it. The five chiefs, however, dragged the princes to punish other princes, and hence I say that they were sinners against the three kings.
集註
賞也 益其地以賞之也 掊克 聚斂也 責也 移之者 誅其人而變置之也 討者 出命以討其罪고 而使方伯連帥 諸侯以伐之也 伐者 奉天子之命여 聲其罪而伐之也 牽也 五霸牽諸侯여 以伐諸侯고 不用天子之命也 自入其疆으로 至則有讓 言巡狩之事 自一不朝 至六師移之 言述職之事
五霸 桓公 爲盛더니(니) 葵丘之會 諸侯 束牲載書而不歃血고 初命曰 誅不孝며 無易樹子며 無以妾爲妻ㅣ라고 再命曰 尊賢育才야 以彰有德이라고 三命曰 敬老慈幼며 無忘賓旅ㅣ라고 四命曰 士無世官며 官事無攝며 取士必得며 無專殺大夫ㅣ라고 五命曰 無曲防며 無遏糴며 無有封而不告ㅣ라고 曰 凡我同盟之人은(이) 旣盟之後에(애) 言歸于好ㅣ라니 今之諸侯ㅣ() 皆犯此五禁니(이라)[로] 曰 今之諸侯 五霸之罪人也ㅣ니라(ㅣ라노라)

오패 중에 제(齊)나라 환공(桓公)이 가장 강성하였는데, 규구(葵丘)의 회맹(會盟)에서 제후들을 모아놓고 희생을 묶어, 그 위에 맹약하는 글을 올려놓고 희생의 피를 마시는 의식을 하지 않고 명령하였다. 첫 번째 명령하기를 ‘불효(不孝)하는 자를 처벌하며, 세자(世子)를 바꾸지 말며, 첩(妾)을 아내로 삼지 말라.’ 하였다. 두 번째 명령하기를 ‘현자를 높이고 인재를 길러서 덕(德)이 있는 이를 표창하라.’ 하였다. 세 번째 명령하기를 ‘노인을 공경하고, 어린이를 사랑하며, 손님과 나그네를 소홀히 하지 말라.’ 하였다. 네 번째 명령하기를 ‘선비는 관직을 세습하게 하지 말며, 관청의 일은 겸직시키지 말며, 선비를 등용하는 것은 반드시 적임자를 얻도록 하며, 멋대로 대부를 죽이지 말라.’ 하였다. 다섯 번째 명령하기를 ‘제방을 굽게 쌓지 말며, 쌀을 수입해 가는 것을 막지 말며, 대부들을 봉해주고서 보고하지 않는 일이 없도록 하라.’ 하였다. 그리고 말하기를 ‘무릇 함께 맹약한 우리들은 맹약한 뒤에 약속한 내용을 잘 지키도록 하자.’ 하였다. 그런데 지금의 제후들은 모두 이 다섯 가지를 범하고 있다. 그러므로 내가 ‘지금 제후들은 오패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라 하는 것이다.
[James Legge] 'Of the five chiefs the most powerful was the duke Hwan. At the assembly of the princes in K'wei-ch'iû, he bound the victim and placed the writing upon it, but did not slay it to smear their mouths with the blood. The first injunction in their agreement was,-- "Slay the unfilial; change not the son who has been appointed heir; exalt not a concubine to be the wife." The second was,-- "Honour the worthy, and maintain the talented, to give distinction to the virtuous." The third was,-- "Respect the old, and be kind to the young. Be not forgetful of strangers and travellers." The fourth was, "Let not offices be hereditary, nor let officers be pluralists. In the selection of officers let the object be to get the proper men. Let not a ruler take it on himself to put to death a Great officer." The fifth was,-- "Follow no crooked policy in making embankments. Impose no restrictions on the sale of grain. Let there be no promotions without first announcing them to the sovereign." It was then said, "All we who have united in this agreement shall hereafter maintain amicable relations." The princes of the present day all violate these five prohibitions, and therefore I say that the princes of the present day are sinners against the five chiefs.
集註
按春秋傳컨대 僖公九年葵丘之會 陳牲而不殺고 讀書加於牲上여 壹明天子之禁니라 立也 已立世子 不得擅易이라 初命三事 所以修身正家之要也 賓客也 行旅也 皆當有以待之 不可忽忘也 士世祿而不世官 恐其未必賢也 官事無攝 當廣求賢才以充之 不可以闕人廢事也 取士必得 必得其人也 無專殺大夫 有罪則請命于天子而後 殺之也 無曲防 不得曲爲隄防여 壅泉激水여 以專小利, 病鄰國也 無遏糴 鄰國凶荒이어든 不得閉糴也 無有封而不告者 不得專封國邑而不告天子也
長君之惡 其罪[ㅣ]고 逢君之惡 其罪[ㅣ]니 今之大夫ㅣ() 皆逢君之惡니(이라)[로] 曰 今之大夫 今之諸侯之罪人也ㅣ니라(ㅣ라노라)

임금의 악(惡)을 조장(助長)함은 그 죄가 작고, 임금의 악을 앞서서 이끌어내는 것은 그 죄가 크다. 그런데 지금의 대부들은 모두 임금의 악을 앞서서 이끌어낸다. 그러므로 내가 ‘지금의 대부들은 지금의 제후에게 죄를 지은 죄인’이라고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The crime of him who connives at, and aids, the wickedness of his prince is small, but the crime of him who anticipates and excites that wickedness is great. The officers of the present day all go to meet their sovereigns' wickedness, and therefore I say that the Great officers of the present day are sinners against the princes.'
集註
君有過 不能諫고 又順之者 長君之惡也 君之過未萌 而先意導之者 逢君之惡也○ 林氏曰 邵子有言호되 治春秋者 不先治五霸之功罪 則事無統理여 而不得聖人之心이라 春秋之間 有功者未有大於五霸 有過者亦未有大於五霸 五霸者 功之首 罪之魁也라하니 孟子此章之義 其亦若此也與인저이나 五霸得罪於三王고 今之諸侯得罪於五霸 皆出於異世 得以逃其罪어니와 至於今之大夫여는 宜得罪於今之諸侯니 則同時矣로되 而諸侯非惟莫之罪也 乃反以爲良臣而厚禮之고 不以爲罪而反以爲功니 何其謬哉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