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萬章 問曰 詩云 娶妻如之何 必告父母ㅣ라니 信斯言也댄 宜莫如舜이어시니 舜之不告而娶 何也ㅣ잇고(잇고) 孟子[ㅣ] 曰 告則不得娶시리라(시리니) 男女居室은(이) 人之大倫也ㅣ니 如告則廢人之大倫야 以懟父母ㅣ라 是以不告也ㅣ시니라

2. 만장이 여쭈었다. “《시경》 〈남산(南山)〉에 이르기를 ‘아내를 얻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반드시 부모에게 아뢰어야 한다.’ 하였으니, 이 말대로라면 순처럼 하지 말아야 할 듯합니다. 순이 부모에게 아뢰지도 않고 장가든 것은 어째서입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부모에게 아뢰었다면 장가들 수가 없었을 것이네. 남녀(男女)가 혼인하는 것은 사람의 큰 도리이니, 만일 순이 부모에게 아뢰었다면 장가드는 것을 허락해주지 않아서 사람의 큰 도리를 폐하게 되었을 것이고, 그리하여 결국 부모를 원망하게 되었을 것이네. 이 때문에 순이 부모에게 아뢰지 않은 것이네.”
[James Legge] Wan Chang asked Mencius, saying,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In marrying a wife, how ought a man to proceed?
He must inform his parents."

If the rule be indeed as here expressed, no man ought to have illustrated it so well as Shun. How was it that Shun's marriage took place without his informing his parents?' Mencius replied, 'If he had informed them, he would not have been able to marry. That male and female should dwell together, is the greatest of human relations. If Shun had informed his parents, he must have made void this greatest of human relations, thereby incurring their resentment. On this account, he did not inform them!
集註
齊國風南山之篇也 誠也 誠如此詩之言也 讐怨也 父頑母嚚여 常欲害舜니 告則不聽其娶리니 廢人之大倫여 以讐怨於父母也
萬章[ㅣ] 曰 舜之不告而娶() 則吾[ㅣ] 旣得聞命矣어니와 帝之妻舜而不告 何也ㅣ잇고(잇고) 曰 帝[ㅣ] 亦知告焉(이면) 則不得妻也ㅣ시니라

“순이 아뢰지 않고 장가든 것은 제가 이미 가르침을 들었습니다만, 요임금께서 순에게 딸을 시집보내시면서 순의 부모에게 고하지 않으신 것은 어째서입니까?” “요임금 또한 순의 부모에게 고하면 딸을 시집보내실 수 없을 것을 아셨기 때문이네.”
[James Legge] Wan Chang said, 'As to Shun's marrying without informing his parents, I have heard your instructions; but how was it that the Tî Yâo gave him his daughters as wives without informing Shun's parents?' Mencius said, 'The Tî also knew that if he informed them, he could not marry his daughters to him.'
集註
以女爲人妻曰妻 程子曰 堯妻舜而不告者 以君治之而已 如今之官府 治民之私者亦多니라
萬章[이] 曰 父母 使舜[으로] 完廩捐階고 瞽瞍 焚廩며 使浚井야(대)커시 從而揜之고[이] 曰 謨蓋都君(은) 咸我績이니 牛羊父母ㅣ오(며) 倉廩父母ㅣ오(고) 干戈朕ㅣ오(며) 琴朕ㅣ오(며) 弤朕ㅣ오(며) 二嫂 使治朕棲호리라고 往入舜宮대 在牀琴이어시[이] 曰 鬱陶思君爾라고 忸怩대(어)[이] 曰 惟玆臣庶를() 汝其于予治라시니 不識게이다 不知象之將殺己與잇가 曰 奚而不知也ㅣ시리오마는(ㅣ시리오마) 象憂亦憂시고 象喜亦喜시니라

“순의 부모가 순에게 곳간을 손질하게 하고는 순이 곳간으로 올라가자 사다리를 치운 다음 순의 아버지 고수(瞽瞍)가 곳간에 불을 질렀으며, 또 한 번은 순에게 우물을 치게 하고는 순이 나오려 하자 흙을 덮어 생매장시켰습니다. 그리고 나서 이복동생인 상(象)은 순이 죽은 줄 알고 말하기를 ‘꾀를 내어 도군(都君)(순의 별칭)을 생매장시킨 것은 모두 나의 공로이니, 순의 소와 양은 부모의 것이고, 곡식창고도 부모의 것이고, 방패와 창은 내 것이고, 거문고도 내 것이고, 활도 내 것이고, 두 형수는 내 잠자리를 시중들게 하겠다.’ 하고는, 상이 순의 집에 들어가니, 순이 평상에서 거문고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에 놀란 상이 둘러대기를 ‘형님이 너무 그리워서 왔습니다.’ 하고는 부끄러워하였는데, 순은 말하기를 ‘너는 내게 와서 이 신하와 백성들을 다스리라.’ 하였다고 합니다. 잘 모르겠습니다만 순은 상이 자신을 죽이려 한 것을 몰랐습니까?” “어찌 몰랐겠는가마는 동생인 상이 근심하면 자신도 근심하고, 상이 기뻐하면 자신도 기뻐한 것이네.”
[James Legge] Wan Chang said, 'His parents set Shun to repair a granary, to which, the ladder having been removed, Kû-sâu set fire. They also made him dig a well. He got out, but they, not knowing that, proceeded to cover him up. Hsiang said, "Of the scheme to cover up the city-forming prince, the merit is all mine. Let my parents have his oxen and sheep. Let them have his storehouses and granaries. His shield and spear shall be mine. His lute shall be mine. His bow shall be mine. His two wives I shall make attend for me to my bed." Hsiang then went away into Shun's palace, and there was Shun on his couch playing on his lute. Hsiang said, "I am come simply because I was thinking anxiously about you." At the same time, he blushed deeply. Shun said to him, "There are all my officers:-- do you undertake the government of them for me." I do not know whether Shun was ignorant of Hsiang's wishing to kill him.' Mencius answered, 'How could he be ignorant of that? But when Hsiang was sorrowful, he was also sorrowful; when Hsiang was joyful, he was also joyful.'
集註
治也 去也 梯也 蓋也 按史記曰 使舜으로 上塗廩고 瞽瞍從下여 縱火焚廩이어늘 舜乃以兩笠으로 自捍而下去여 得不死며 後又使舜穿井이어늘 舜穿井 爲匿空旁出이러니 舜旣入深 瞽瞍與象으로 共下土實井이어늘 舜從匿空中出去라하니 卽其事也 舜異母弟也 謀也 蓋井也 舜所居 三年成都 謂之都君이라 皆也 功也 舜旣入井 不知舜已出고 欲以殺舜爲己功也 盾也 戟也 舜所彈五弦琴也 琱弓也 象欲以舜之牛羊倉廩으로 與父母而自取此物也 二嫂 堯二女也 牀也 象欲使爲己妻也 象往舜宮여 欲分取所有라가 見舜生在牀彈琴니 蓋旣出 卽潛歸其宮也 鬱陶 思之甚而氣不得伸也 象言 己思君之甚이라 來見爾 忸怩 慚色也 臣庶 謂其百官也 象素憎舜여 不至其宮이라 舜見其來而喜여 使之治其臣庶也 孟子言 舜非不知其將殺己언마는 但見其憂則憂고 見其喜則喜시니 兄弟之情 自有所不能已耳 萬章所言 其有無 不可知이나 舜之心則孟子有以知之矣시니 他亦不足辨也니라 程子曰 象憂亦憂시고 象喜亦喜시니 人情天理 於是爲至니라
曰 然則舜(이) 僞喜者與잇가 曰 否ㅣ라 昔者 有饋生魚於鄭子産이어 子産 使校人[으로] 之池대 校人 烹之고 反命曰 始舍之니 圉圉焉이러니 少則洋洋焉야 攸(悠)然而逝더이다 子産[이] 曰 得其所哉[ㄴ뎌] 得其所哉ㄴ뎌야(뎌) 校人 出曰 孰謂子産[을] 予旣烹而食之호니(어) 曰 得其所哉[ㄴ뎌] 得其所哉ㄴ뎌코녀니(뎌코녀니) 君子 可欺以其方이어니와(이언뎡) 難罔以非其道ㅣ니 彼以愛兄之道(라)[로] 誠信而喜之시니 奚僞焉이시리오

“그렇다면 순은 거짓으로 기쁜 척한 것입니까?” “아닐세. 옛날에 정(鄭)나라 대부 자산(子産)에게 살아 있는 물고기를 선물한 자가 있었는데, 자산이 연못 관리인을 시켜 그것을 못에서 기르게 하였네. 그런데 그가 물고기를 삶아먹어 버리고는 보고하기를 ‘처음에 고기를 놓아주자 비실비실 하더니, 조금 있자 팔팔해져서 유유히 갔습니다.’ 하니, 자산이 말하기를 ‘제 살 곳을 얻었구나! 제 살 곳을 얻었구나!’ 하였네. 이에 연못 관리인이 나와서 말하기를 ‘누가 자산을 지혜롭다고 말하는가? 내가 이미 물고기를 삶아먹었는데, 「제 살 곳을 얻었구나! 제 살 곳을 얻었구나!」 하더군.’ 하였네. 그러므로 군자는 그럴듯한 방법으로 속일 수는 있으나, 터무니없는 방법으로 속이기는 어렵네. 저 상이 형을 사랑하는 도리로써 찾아왔으므로 순이 진실로 믿고서 기뻐한 것이니, 어찌 거짓으로 기쁜 척하였겠는가?”
[언해] 昔셕에 生魚어 鄭子産산의게 饋궤리 잇거 子産산이 校교人으로 여곰 池디예 畜휵라 대 校교人이 烹고 命을 反반야 오 비로소 舍샤니 圉어圉어더니이야 洋洋야 攸유然히 逝셔더이다 子産산이 오 그 所소를 得득뎌 그 所소를 得득뎌 야 校교人이 出츌야 오 뉘 子産산을 닐오 智디타 더뇨 내 임의 烹야 食식호니 오 그 所소를 得득뎌 그 所소를 得득뎌 고녀 니 故고로 君군子 可가히 그 方으로 欺긔려니와 그 道도 아닌 거로 罔욤은 難난니 뎨 兄 愛 道도로 來 故고로 誠信신으로 喜희시니엇디 거즛시리오
[James Legge] Chang said, 'In that case, then, did not Shun rejoice hypocritically?' Mencius replied, 'No. Formerly, some one sent a present of a live fish to Tsze-ch'an of Chang. Tsze-ch'an ordered his pond-keeper to keep it in the pond, but that officer cooked it, and reported the execution of his commission, saying, "When I first let it go, it embarrassed. In a little while, it seemed to be somewhat at ease, then it swam away joyfully." Tsze-ch'an observed, "It had got into its element! It had got into its element!" The pond-keeper then went out and said, "Who calls Tsze-ch'an a wise man? After I had cooked and eaten the fish, he says, "It had got into its element! It had got into its element!" Thus a superior man may be imposed on by what seems to be as it ought to be, but he cannot be entrapped by what is contrary to right principle. Hsiang came in the way in which the love of his elder brother would have made him come; therefore Shun sincerely believed him, and rejoiced. What hypocrisy was there?'
集註
校人 主池沼小吏也 圉圉 困而未紓之貌 洋洋則稍縱矣 攸然而逝者 自得而遠去也 亦道也 蒙蔽也 欺以其方 謂誑之以理之所有 罔以非其道 謂昧之以理之所無 象以愛兄之道來니 所謂欺之以其方也 舜本不知其僞 實喜之시니 何僞之有리오○ 此章 又言 舜遭人倫之變而不失天理之常也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