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告子[ㅣ] 曰 生之謂性이니라

3. 고자가 말하였다. “생리적인 본능을 성(性)이라고 합니다.”
[James Legge] The philosopher Kâo said, 'Life is what we call nature!'
集註
指人物之所以知覺運動者而言이라 告子論性前後四章 語雖不同이나이나 其大指 不外乎此니 與近世佛氏所謂作用是性者 略相似니라
孟子[ㅣ] 曰 生之謂性也(ㅣ) 猶白之謂白與 曰 然다 白羽之白也 猶白雪之白이며 白雪之白 猶白玉之白與 曰 然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생리적인 본능을 성이라고 하는 것은, 흰 것을 희다고 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까?”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흰 깃털의 흰 것이 흰 눈의 흰 것과 같고, 흰 눈의 흰 것이 흰 옥(玉)의 흰 것과 같다는 말입니까?” “그렇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asked him, 'Do you say that by nature you mean life, just as you say that white is white?' 'Yes, I do,' was the reply. Mencius added, 'Is the whiteness of a white feather like that of white snow, and the whiteness of white snow like that of white jade?' Kâo again said 'Yes.'
集註
白之謂白 猶言凡物之白者 同謂之白이요 更無差別也 白羽以下 孟子再問 而告子曰然이라하니 則是謂凡有生者 同是一性矣니라
然則犬之性 猶牛之性이며 牛之性 猶人之性與

“그렇다면 개의 성이 소의 성과 같으며, 소의 성이 사람의 성과 같단 말입니까?”
[James Legge] 'Very well,' pursued Mencius. 'Is the nature of a dog like the nature of an ox, and the nature of an ox like the nature of a man?'
集註
孟子又言 若果如此 則犬牛與人 皆有知覺고 皆能運動니 其性 皆無以異矣라하시니 於是 告子自知其說之非고 而不能對也니라○ 愚按 性者 人之所得於天之理也 生者 人之所得於天之氣也 形而上者也 形而下者也 人物之生 莫不有是性고 亦莫不有是氣언마는이나 以氣言之면 則知覺運動 人與物 若不異也로되 以理言之면 則仁義禮智之稟 豈物之所得而全哉 人之性 所以無不善而爲萬物之靈也 告子不知性之爲理고 而以所謂氣者 當之 是以 杞柳湍水之喩 食色無善無不善之說 縱橫繆戾고 紛紜舛錯이로되 而此章之誤 乃其本根이니 所以然者 蓋徒知知覺運動之蠢然者人與物同고 而不知仁義禮智之粹然者 人與物異也 孟子以是折之시니 其義精矣로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