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 公行子 有子之喪이어늘(이어) 右師 往弔(ㅣ러니) 入門커늘(에) 有進而與右師言者며 有就右師之位而與右師言者ㅣ러니(ㅣ러라)

27. 제나라 대부 공항자(公行子)에게 아들의 상(喪)이 있자 우사(右師)의 지위에 있는 왕환(王驩)이 조문하러 갔는데, 우사가 문에 들어서자 앞으로 나와서 우사와 함께 말하는 자가 있었고, 우사가 자기 자리로 가자 우사의 자리로 가서 그와 함께 말하는 자가 있었다.
[James Legge] The officer Kung-hang having on hand the funeral of one of his sons, the Master of the Right went to condole with him. When this noble entered the door, some called him to them and spoke with him, and some went to his place and spoke with him.
集註
公行子 齊大夫 右師 王驩也
孟子 不與右師言신대 右師 不悅曰 諸君子 皆與驩言이어늘(이어) 孟子 獨不與驩言시니[] 簡驩也ㅣ로다

그러나 맹자께서 우사와 말씀을 나누지 않자, 우사가 기뻐하지 않으며 말하였다. “여러 군자들이 모두 나와 말하는데 맹자만은 나와 말을 나누지 않으니, 이는 나를 무시하는 것이다.”
[James Legge] Mencius did not speak with him, so that he was displeased, and said, 'All the gentlemen have spoken with me. There is only Mencius who does not speak to me, thereby slighting me.'
集註
略也
孟子 聞之[시고] 曰 禮 朝廷애(의) 不歷位而相與言며 不踰階而相揖也니 我欲行禮어늘(어) 子敖 以我爲簡니 不亦異乎

맹자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예(禮)에 조정에서는 남의 자리를 지나가서 서로 말하지 않으며, 품계를 뛰어넘어 서로 읍(揖)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나는 이 예를 행하고자 하였는데, 자오(子敖)(왕환)는 나더러 자기를 무시한다고 하니 이상하지 않은가?”
[James Legge] Mencius having heard of this remark, said, 'According to the prescribed rules, in the court, individuals may not change their places to speak with one another, nor may they pass from their ranks to bow to one another. I was wishing to observe this rule, and Tsze-âo understands it that I was slighting him:-- is not this strange?'
集註
是時 齊卿大夫以君命弔여 各有位次니 若周禮 凡有爵者之喪禮 則職喪 涖其禁令여 序其事 云朝廷也 更涉也 他人之位也 右師未就位而進與之言이면 則右師歷己之位矣 右師已就位而就與之言이면 則己歷右師之位矣 孟子右師之位 又不同階니 孟子不敢失此禮 不與右師言也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