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孟子[ㅣ] 曰 求也 爲季氏宰야 無能改於其德이오 而賦粟 倍他日대(이어) 孔子[ㅣ] 曰 求 非我徒也ㅣ로소니(ㅣ로다) 小子 鳴鼓而攻之 可也라시니라(ㅣ라시니)

1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공자의 제자 염구(冉求)가 노나라 대부 계씨(季氏)의 가신(家臣)이 되어 계씨의 마음씨와 행실을 고치지는 못하고 세금을 다른 때보다 배나 거두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염구는 나의 제자가 아니니, 제자들아, 너희들은 북을 울려 그의 죄를 성토(聲討)하는 것이 좋겠다.’ 하셨다.
[James Legge] Mencius said, 'Ch'iû acted as chief officer to the head of the Chî family, whose evil ways he was unable to change, while he exacted from the people double the grain formerly paid. Confucius said, "He is no disciple of mine. Little children, beat the drum and assail him."
集註
孔子弟子冉求 季氏 魯卿이라 家臣이라 猶取也 取民之粟 倍於他日也 小子 弟子也 鳴鼓而攻之 聲其罪而責之也
由此觀之컨댄 君不行仁政而富之 皆棄於孔子者也ㅣ니 況於爲之强戰야 爭地以戰에(애) 殺人盈野며 爭城以戰에(애) 殺人盈城잇녀(이녀)[ㅣ] 所謂率土地而食人肉이라 罪不容於死ㅣ니라

이로 말미암아 본다면 임금이 인정(仁政)을 행하지 않는데, 그런 임금을 부유하게 해주면 모두 공자에게 버림받을 것이다. 하물며 그런 임금을 위하여 무리하게 전쟁을 하여, 땅을 다투어 싸워서 죽은 시체가 들에 가득하며, 성(城)을 다투어 싸워서 죽은 사람이 성에 가득함에 있어서야 더 말할 나위가 있겠는가? 이는 이른바 토지로 하여금 사람의 고기를 먹게 하는 것이니, 그 죄가 사형에 처해도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James Legge] 'Looking at the subject from this case, we perceive that when a prince was not practising benevolent government, all his ministers who enriched him were rejected by Confucius:-- how much more would he have rejected those who are vehement to fight for their prince! When contentions about territory are the ground on which they fight, they slaughter men till the fields are filled with them. When some struggle for a city is the ground on which they fight, they slaughter men till the city is filled with them. This is what is called "leading on the land to devour human flesh." Death is not enough for such a crime.
集註
林氏曰 富其君者 奪民之財耳로되 而夫子猶惡之시니 況爲土地之故而殺人여 使其肝腦塗地 則是率土地而食人之肉이라 其罪之大 雖至於死라도 猶不足以容之也
[로] 善戰者 服上刑고 連諸侯者 次之고 辟草萊任土地者 次之니라

그러므로 전쟁을 잘하는 자는 극형(極刑)을 받아야 하고, 말로 제후들에게 유세하여 연합시키는 자는 그 다음의 형(刑)을 받아야 하고, 황무지를 개간하여 백성들에게 토지를 떠맡기고 세금을 거두는 자는 그 다음의 형을 받아야 한다.”
[James Legge] 'Therefore, those who are skilful to fight should suffer the highest punishment. Next to them should be punished those who unite some princes in leagues against others; and next to them, those who take in grassy commons, imposing the cultivation of the ground on the people.'
集註
善戰 如孫臏, 吳起之徒 連結諸侯 如蘇秦, 張儀之類 開墾也 任土地 謂分土授民여 使任耕稼之責이니 如李悝盡地力 商鞅開阡陌之類也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