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孟子[ㅣ] 曰 霸者之民 驩虞如也ㅣ오 王者之民 皥皥如也ㅣ니라

13.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패업(霸業)을 이룬 자의 백성들은 떠들썩하게 즐거워하고, 왕업(王業)을 이룬 자의 백성들은 스스로 만족해한다.
[James Legge] Mencius said, 'Under a chief, leading all the princes, the people look brisk and cheerful. Under a true sovereign, they have an air of deep contentment.
集註
驩虞 與歡娛同이라 皥皥 廣大自得之貌 程子曰 驩虞 有所造爲而然이니 豈能久也리오 耕田鑿井니 帝力 何有於我 如天之自然이니 乃王者之政이니라 楊氏曰 所以致人驩虞인댄 必有違道干譽之事나니 若王者則如天여 亦不令人喜고 亦不令人怒니라
殺之而不怨며 利之而不庸이라(며) 民日遷善(호) 而不知爲之者ㅣ니라

죽여도 원망하지 않으며, 이롭게 해주어도 군주의 공으로 여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백성들이 날로 선한 데로 옮겨가면서도 누가 그렇게 하는지를 알지 못한다.
[James Legge] 'Though he slay them, they do not murmur. When he benefits them, they do not think of his merit. From day to day they make progress towards what is good, without knowing who makes them do so.
集註
所謂皥皥如也 功也 豐氏曰 因民之所惡而去之 非有心於殺之也 何怨之有리오 因民之所利而利之 非有心於利之也 何庸之有리오 輔其性之自然여 使自得之 民日遷善而不知誰之所爲也니라
夫君子 所過者[ㅣ]며 所存者[ㅣ]이라(야) 上下[ㅣ] 與天地同流니 豈曰小補之哉리오

군자가 지나가면 교화(敎化)되며, 마음에 간직하고 있으면 신묘(神妙)해진다. 그러므로 위아래로 천지(天地)와 함께 흐르니, 군자가 어찌 조금만 보탬이 있다고 하겠는가?”
[언해] 君군子 過과 배 化화며 存존 배 神신디라 上下하ㅣ 天텬地디로 더블어 同流류니 엇디 小쇼補보다 니리오
[James Legge] 'Wherever the superior man passes through, transformation follows; wherever he abides, his influence is of a spiritual nature. It flows abroad, above and beneath, like that of Heaven and Earth. How can it be said that he mends society but in a small way!'
集註
君子 聖人之通稱也 所過者化 身所經歷之處 卽人無不化 如舜之耕歷山而田者遜畔고 陶河濱而器不苦窳也 所存者神 心所存主處 便神妙不測이니 如孔子之立斯立, 道斯行, 綏斯來, 動斯和여 莫知其所以然而然也 是其德業之盛 乃與天地之化 同運並行여 擧一世而甄陶之 非如霸者但小小補塞其罅漏(하루)而已 此則王道之所以爲大 而學者所當盡心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