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孟子[ㅣ] 曰 可以取 可以無取 傷廉이오 可以與ㅣ며 可以無與ㅣ면 傷惠 可以死ㅣ며 可以無死ㅣ면 傷勇이니라

23.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얼핏 보면 취해도 될 듯하지만 실제로 취해서는 안 되는 경우에 취하면 청렴함을 해치게 되고, 얼핏 보면 주어도 될 듯하지만 실제로 주어서는 안 되는 경우에 주면 은혜를 해치게 되며, 얼핏 보면 죽어도 될 듯하지만 실제로 죽어서는 안 되는 경우에 죽으면 용기를 해치게 된다.”
[James Legge] Mencius said, 'When it appears proper to take a thing, and afterwards not proper, to take it is contrary to moderation. When it appears proper to give a thing and afterwards not proper, to give it is contrary to kindness. When it appears proper to sacrifice one's life, and afterwards not proper, to sacrifice it is contrary to bravery.'
集註
先言可以者 略見而自許之辭也 後言可以無者 深察而自疑之辭也 過取 固害於廉이나이나 過與 亦反害其惠 過死 亦反害其勇이니 蓋過猶不及之意也 林氏曰 公西華受五秉之粟 是傷廉也 冉子與之 是傷惠也 子路之死於衛 是傷勇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