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孟子[ㅣ] 曰 無或(惑)乎王之不智也ㅣ로다

9.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왕이 지혜롭지 못함은 이상할 것이 없구나!
[James Legge] Mencius said, 'It is not to be wondered at that the king is not wise!
集註
與惑同니 疑怪也 疑指齊王이라
雖有天下易生之物也ㅣ나(ㅣ라도) 一日暴 十日寒之 未有能生者也ㅣ니 吾見[이] 亦罕矣 吾退而寒之者 至矣 吾如有萌焉 何哉리오

비록 천하에서 가장 쉽게 성장하는 물건이 있더라도, 하루 동안 햇볕을 쪼이고 열흘 동안 춥게 하면 생장할 수 있는 것이 있지 않다. 내가 왕을 뵙는 것은 드물고, 내가 물러나오면 왕의 마음을 차갑게 하는 자 즉 선한 마음의 싹이 자라는 것을 막는 자가 이르니, 왕에게 양심의 싹이 있다고 한들 내가 그것을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Suppose the case of the most easily growing thing in the world;-- if you let it have one day's genial heat, and then expose it for ten days to cold, it will not be able to grow. It is but seldom that I have an audience of the king, and when I retire, there come all those who act upon him like the cold. Though I succeed in bringing out some buds of goodness, of what avail is it?
集註
溫之也 我見王之時少니 猶一日暴之也 我退則諂諛雜進之日多니 是十日寒之也 雖有萌蘖之生이나 我亦安能如之何哉리오
今夫奕之爲數 小數也ㅣ나(ㅣ로) 不專心致志면 則不得也ㅣ니 奕秋 通國之善奕者也ㅣ라(ㅣ니) 使奕秋[로] 誨二人奕이어든 其一人(은) 專心致志야 惟奕秋之爲聽고 一人(은) 雖聽之 一心 以爲有鴻鵠[이] 將至어든 思援弓繳而射면 雖與之俱學이라도 弗若之矣니(리니) 爲是其智[ㅣ] 弗若與 曰 非然也ㅣ니라

지금 바둑을 두는 것은 하찮은 기술이지만, 마음을 오로지 하고 뜻을 다하지 않으면 터득하지 못한다. 혁추(奕秋)는 온 나라에서 바둑을 제일 잘 두는 자이다. 혁추로 하여금 두 사람에게 바둑을 가르치게 할 경우, 그중 한 사람은 마음과 뜻을 다하여[專心致志] 오직 혁추의 말을 듣고, 다른 한 사람은 비록 혁추의 말을 듣기는 하나 마음 한편에 기러기와 새가 날아오면 활과 주살을 당겨서 쏘아 맞힐 것을 생각하고 있다면, 비록 그와 함께 배운다 하더라도 그만 못할 것이다. 이는 그의 지혜가 그만 못하기 때문인가? 그렇지 않다.”
[James Legge] 'Now chess-playing is but a small art, but without his whole mind being given, and his will bent, to it, a man cannot succeed at it. Chess Ch'iû is the best chess-player in all the kingdom. Suppose that he is teaching two men to play.-- The one gives to the subject his whole mind and bends to it all his will, doing nothing but listening to Chess Ch'iû. The other, although he seems to be listening to him, has his whole mind running on a swan which he thinks is approaching, and wishes to bend his bow, adjust the string to the arrow, and shoot it. Although he is learning along with the other, he does not come up to him. Why?-- because his intelligence is not equal? Not so.'
集註
圍棋也 技也 極也 奕秋 善奕者名秋也 以繩繫矢而射也○ 程子爲講官여 言於上曰 人主一日之間 接賢士大夫之時多고 親宦官宮妾之時少면 則可以涵養氣質而薰陶德性이라하여시늘 時不能用니 識者恨之니라 范氏曰 人君之心 惟在所養니 君子養之以善則智고 小人養之以惡則愚이나 賢人 易疎고 小人 易親이라 是以 寡不能勝衆고 正不能勝邪니 自古 國家治日常少而亂日常多 蓋以此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