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孟子[ㅣ] 曰 天下 大悅而將歸己어든(어) 視天下悅而歸己호() 猶草芥也 惟舜[이] 爲然시니 不得乎親이란(이면) 不可以爲人이오(이며) 不順乎親이란(이면) 不可以爲子ㅣ러시다(ㅣ라더시다)

2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천하 사람들이 크게 기뻐하면서 자기에게 귀의하려 하는데도, 천하 사람들이 기뻐하면서 자기에게 귀의해오는 것을 초개(草芥)처럼 여긴 것은 오직 순임금께서 그러하셨다. 어버이를 기쁘게 해드리지 못하면 사람 노릇할 수가 없고, 어버이를 도리에 순응하게 하지 못하면 자식 노릇할 수가 없다.
[James Legge] Mencius said, 'Suppose the case of the whole kingdom turning in great delight to an individual to submit to him.-- To regard the whole kingdom thus turning to him in great delight but as a bundle of grass;-- only Shun was capable of this. He considered that if one could not get the hearts of his parents he could not be considered a man, and that if he could not get to an entire accord with his parents, he could not be considered a son.
集註
言 舜視天下之歸己 如草芥고 而惟欲得其親而順之也 得者 曲爲承順여 以得其心之悅而已 順則有以諭之於道여 心與之一여 而未始有違 尤人所難也 爲人 蓋泛言之 爲子 則愈密矣
盡事親之道而瞽瞍[ㅣ] 底豫니 瞽瞍[ㅣ] 底豫而天下[ㅣ]며(ㅣ라) 瞽瞍[ㅣ] 底豫而天下之爲父子者[ㅣ]니 此之謂大孝ㅣ니라

순이 어버이 섬기는 도리를 다하자 아버지 고수(瞽瞍)도 기뻐하게 되었는데, 고수가 기뻐하게 되자 천하가 교화되었고, 고수가 기뻐하게 되자 천하의 부자간(父子間)이 안정되었으니, 이를 일러 대효(大孝)라 하는 것이다.”
[James Legge] 'By Shun's completely fulfilling everything by which a parent could be served, Kû-sâu was brought to find delight in what was good. When Kû-sâu was brought to find that delight, the whole kingdom was transformed. When Kû-sâu was brought to find that delight, all fathers and sons in the kingdom were established in their respective duties. This is called great filial piety.'
集註
瞽瞍 舜父名이라 致也 悅樂也 瞽瞍至頑여 嘗欲殺舜이러니 至是而底豫焉니 書所謂不格姦, 亦允若 是也 蓋舜至此而有以順乎親矣 是以 天下之爲子者 知天下 無不可事之親이요 顧吾所以事之者未若舜耳 於是 莫不勉而爲孝여 至於其親亦底豫焉이면 則天下之爲父者 亦莫不慈니 所謂化也 子孝父慈여 各止其所여 而無不安其位之意 所謂定也 爲法於天下여 可傳於後世 非止一身一家之孝而已 此所以爲大孝也 ○ 李氏曰 舜之所以能使瞽瞍底豫者 盡事親之道여 共爲子職이요 不見父母之非而已 羅仲素語此云 只爲天下 無不是底父母라한대 了翁 聞而善之曰 唯如此而後 天下之爲父子者定이니 彼臣弑其君며 子弑其父者 常始於見其有不是處耳라하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