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齊어 陳臻[이] 曰 國人[이] 皆以夫子 將復爲發棠이라니(이라니) 殆不可復ㅣ로소이다

23. 제나라에 흉년이 들자, 맹자의 제자 진진(陳臻)이 말하였다. “나라 사람들이 모두 선생님께서 장차 다시 왕에게 전하여 당읍(棠邑)의 창고를 열어주게 하실 것이라고 기대하는데, 이는 다시 해서는 안 될 듯합니다.”
[James Legge] When Ch'î was suffering from famine, Ch'an Tsin said to Mencius, 'The people are all thinking that you, Master, will again ask that the granary of T'ang be opened for them. I apprehend you will not do so a second time.'
集註
先時 齊國嘗饑어늘 孟子勸王發棠邑之倉여 以賑貧窮이러니 至此又饑한대 陳臻 問言 齊人 望孟子復勸王發棠이라하고 而又自言恐其不可也라하니라
孟子[ㅣ] 曰 是爲馮婦也ㅣ로다 晉人有馮婦者 善搏虎더니(다가) 卒爲善士야(ㅣ러니) 則之野(애) 有衆[이] 逐虎니(대)[ㅣ] 負嵎ㅣ어(니) 莫之敢攖야 望見馮婦고 趨而迎之대(어) 馮婦 攘臂下車니(대) 衆皆悅之고 其爲士者 笑之니라(러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다시 그렇게 하면 이는 풍부(馮婦)가 되는 것이네. 진(晉)나라 사람 중에 풍부라는 자가 범을 잘 잡았는데, 마침내 훌륭한 선비가 되었네. 그 후 그가 들에 갈 적에 여러 사람들이 범을 쫓고 있었네. 범이 산모퉁이를 등지고 있자 사람들이 감히 달려들지 못하다가 풍부를 멀리서 보고는 달려가서 맞이하였네. 풍부가 팔뚝을 걷어붙이고 수레에서 내려오자, 여러 사람들은 모두 이를 좋아하였고 선비들은 이를 비웃었네.”
[James Legge] Mencius said, 'To do it would be to act like Fang Fû. There was a man of that name in Tsin, famous for his skill in seizing tigers. Afterwards he became a scholar of reputation, and going once out to the wild country, he found the people all in pursuit of a tiger. The tiger took refuge in a corner of a hill, where no one dared to attack him, but when they saw Fang Fû, they ran and met him. Fang Fû immediately bared his arms, and descended from the carriage. The multitude were pleased with him, but those who were scholars laughed at him.'
集註
手執曰搏이라 卒爲善士 後能改行爲善也 適也 依也 山曲曰嵎 觸也 笑之 笑其不知止也 疑此時 齊王 已不能用孟子고 而孟子亦將去矣 其言 如此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