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孟子[ㅣ] 曰 人之所以異於禽獸者 幾希니 庶民[은] 去之고 君子[] 存之니라

19.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금수(禽獸)와 다른 점이 아주 적은데, 서민(庶民)들은 그것마저 버리고 군자는 그것을 보존한다.
[언해] 孟子ㅣ 샤 人의  禽금獸슈에 異이 밧 者쟈ㅣ 幾긔希희니 庶셔民민은 去거고 君군子存 존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That whereby man differs from the lower animals is but small. The mass of people cast it away, while superior men preserve it.
集註
幾希 少也 衆也 人物之生 同得天地之理여 以爲性고 同得天地之氣여 以爲形니 其不同者 獨人於其間 得形氣之正여 而能有以全其性 爲少異耳 雖曰 少異이나 人物之所以分 實在於此니 衆人 不知此而去之 則名雖爲人이나 而實無以異於禽獸 君子 知此而存之 是以 戰兢惕厲여 而卒能有以全其所受之正也니라
明於庶物시며 察於人倫시니 由仁義行이라 非行仁義也ㅣ시니라

순(舜)임금께서는 여러 사물의 이치를 밝게 아시고 인륜(人倫)에 특히 밝으셨으니, 인의(仁義)를 따라서 자연스럽게 행하신 것이지, 인의를 억지로 행하려고 하신 것은 아니다.”
[언해] 舜슌은 庶셔物믈에 明시며 人倫륜에 察찰시니 仁義의로 由유야 行신디라 仁義의 行시 줄이 아니시니라
[James Legge] 'Shun clearly understood the multitude of things, and closely observed the relations of humanity. He walked along the path of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he did not need to pursue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集註
事物也 則有以識其理也 人倫 說見前篇니라 則有以盡其理之詳也 物理固非度外로되 而人倫 尤切於身이라 其知之有詳略之異니 在舜則皆生而知之也 由仁義行이요 非行仁義 則仁義已根於心여 而所行 皆從此出이요 非以仁義爲美而後 勉强行之 所謂安而行之也 此則聖人之事 不待存之而無不存矣니라 ○ 尹氏曰 存之者 君子也 存者 聖人也 君子所存 存天理也 由仁義行 存者能之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